[‘뭉쳐야 찬다’ 예고] 안정환·이광연, ‘국가대표팀’ 결성…어쩌다FC와 2:4 미니 풋살 대결
[‘뭉쳐야 찬다’ 예고] 안정환·이광연, ‘국가대표팀’ 결성…어쩌다FC와 2:4 미니 풋살 대결
  • 승인 2019.07.0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정환이 감독 직함을 잠시 내려두고 ‘어쩌다FC’와 미니 풋살 대결을 펼친다./사진=JTBC
안정환이 감독 직함을 잠시 내려두고 ‘어쩌다FC’와 미니 풋살 대결을 펼친다./사진=JTBC

 

  
안정환이 감독 직함을 잠시 내려두고 ‘어쩌다FC’와 미니 풋살 대결을 펼친다.

  
오늘(4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에는 U-20 FIFA 남자 월드컵 준우승의 주역인 골키퍼 이광연이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스페셜 코치로 합류한 이광연은 전설들에게 ‘한 자릿수 실점’ 목표를 달성할 수 있는 다양한 팁을 전수했다. 어쩌다FC는 이광연 선수가 가르쳐준 훈련의 성과를 선보이고자 풋살 대결을 제안했다. 
  
이에 안정환 역시 감독의 직함은 잠시 내려두고 이광연과 함께 ‘국가대표팀’을 결성했다. 안정환·이광연 VS 어쩌다FC가 각 팀의 ‘소원’을 걸고 2:4 미니 풋살 대결을 펼쳤다고.

이광연은 “소속팀 강원FC 경기장에서 어쩌다FC 멤버들이 사인회를 해줬으면 좋겠다”라고 소원을 말했다. 특히 안정환은 어쩌다FC의 성장과 후배 선수의 소원,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선수 때처럼 열과 성을 다해 뛰었다는 후문.
  
한편 돌아온 그라운드의 테리우스 안정환과 ‘국가대표팀’ 안정환·이광연에 맞서는 어쩌다FC의 활약은 오늘(4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뉴스인사이드 김나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