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의 밤’ 설리 “액세서리 발언, 공감 감사…악플로 상처받은 사람에게 힘 되고파”
‘악플의 밤’ 설리 “액세서리 발언, 공감 감사…악플로 상처받은 사람에게 힘 되고파”
  • 승인 2019.06.26 0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설리가 ‘악플의 밤’ 첫 방송 소감을 전했다./사진=JTBC2
가수 설리가 ‘악플의 밤’ 첫 방송 소감을 전했다./사진=JTBC2

 

가수 설리가 ‘악플의 밤’ 첫 방송 소감을 전했다.

악플을 양지로 꺼내 공론화 시키는 과감한 시도로 온라인 오프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JTBC2 ‘악플의 밤’(연출 이나라)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과 직접 대면해보고, 이에 대해 솔직한 속내를 밝히는 '악플 셀프 낭송 토크쇼’.

지난 첫 방송에서는 MC 신동엽·김숙·김종민·설리가 직접 자신의 ‘악플 낭송’을 펼쳐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설리는 노브라, 마약, SNS 등에 대한 솔직하고 도발적인 멘트로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응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이에 설리가 시청자와 네티즌들에게 감사의 소감을 전했다.

설리는 “베테랑 선배님들과 함께 MC로 선보이는 자리였는데 많이 관심 가져주시고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 특히 재밌게 봐 주셔서 감사했다”며 뜨거운 반응에 감사를 전했다. 이어 설리는 “주변에서는 제가 방송에 출연한다는 것만으로도 축하해 주시는 분들이 많았다. 제 원래 성격을 아는 지인들은 ‘너를 정말 잘 표현한 것 같다’고 칭찬도 해 줬다”며 시청자 반응만큼 뜨거웠던 주변 반응도 전했다.

특히 가장 큰 화제를 만들었던 ‘브래지어=액세서리’ 발언에 대한 반응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빼놓지 않았다. 지난 ‘악플의 밤’ 첫 방송에서 설리는 “내게 브래지어는 액세서리다. 오늘도 그 액세서리를 하지 않았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액세서리 발언에 많은 분들이 공감해 주셔서 감사했다. 아직은 누군가에게 어색하고 부담스러운 부분일지 몰라도 앞으로 더 많은 사람들이 공감해 주실거라 생각한다”며 소신 담긴 솔직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런가 하면 설리는 MC 신동엽·김숙·김종민과 호흡에 대해 “아주 좋다”라며 “특히 신동엽 선배님은 이렇게 대화가 잘 통하는 사람이 여기 존재했고, ‘이제야 우리가 만났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너무 재미있고 행복해서 촬영 날짜가 기다려질 정도다”라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또한 설리는 MC로서 “또래 연예인 친구들 중에서도 악플로 힘들어하고 있는 분들이 많을 것 같은데, 그 분들과 함께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며 진솔한 마음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설리는 “‘악플의 밤’이 악플로 인해 상처받은 사람들이 훌훌 다시 털고 다시 일어날 수 있는 프로그램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어 “MC 선배님들에게 많이 배우겠다. ‘악플의 밤’에 많은 관심 주셔서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라며 다부진 각오와 함께 시청자들을 향한 감사의 인사를 남겼다.

한편 오는 28일 저녁 8시에 방송 될 ‘악플의 밤’ 2회에는 ‘미스트롯’ 송가인·홍자·박성연이 출연 예정이다.

[뉴스인사이드 김나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