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외수와 졸혼' 전영자, "임신한 여성이 남편과 살고 싶다고 찾아왔다…" 발언 보니?
'이외수와 졸혼' 전영자, "임신한 여성이 남편과 살고 싶다고 찾아왔다…" 발언 보니?
  • 승인 2019.06.26 0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영자/사진=MBN
전영자/사진=MBN


소설가 이외수와 졸혼을 선언한 전영자가 폭로한 이들의 지난 결혼 생활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26일 방송계에 따르면 최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서는 이외수 부인 전영자가 출연했다.

이날 패널들은 '남편이 바람을 피웠을때 아내는 이혼을 꿈꾼다'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외수 부인 전영자는 "어느날 미모의 젊은 여성이 자신을 찾아왔다"고 언급했다. 

이어 전영자는 "나를 찾아온 여성이 아이를 낳을 준비가 됐으니 저를 받아주세요"라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전영자는 "그 젊은 여성은 이외수 선생님과 잠시 살고 싶다는 의사를 전했다"고 언급했다. 

이를 들은 금보라는 "남편을 나누자는 이야기에요?"라고 말하며 놀라는 표정을 지었다. 이어 전영자는 "아이들 때문에 남편 이외수와 이혼하지 않고 산 것"이라고 대답했다.

더불어 전영자는 "이외수 사주를 봤더니 팔자에 여자가 많으니 그러려니 하고 살라"는 이야기를 들은적 있다고 전했다. 또한 전영자는 "제게는 목숨보다 귀한 자식이 있어 남편 이외수와 이혼을 못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녀는 "아이들이 지금은 다 커서 졸혼을 한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이 날 방송된 KBS1 ‘거리의 만찬’에서는 최근 이외수와 졸혼해 큰 화제가 됐던 ‘전영자’가 출연했다.

[뉴스인사이드 이서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