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방송사,방탄소년단(BTS) 인종차별 해명…“폭탄인 줄 알았는데..김정은이 좋아하면..”
호주 방송사,방탄소년단(BTS) 인종차별 해명…“폭탄인 줄 알았는데..김정은이 좋아하면..”
  • 승인 2019.06.21 0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탄소년단 / 사진=방탄소년단 트위터
방탄소년단 / 사진=방탄소년단 트위터

 

호주 공영방송이 그룹 방탄소년단 인종차별 보도에 대해 사과했다.

지난 19일 호주의 공영방송 ‘Channel9’의 TV쇼 ‘20 to One’은 방탄소년단에 대해 다뤘다.

이날 방송에서 여성 뉴스 진행자가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는 방탄소년단!"이라고 소개하자 남자 진행자는 "난 들어본 적 없어. 정말 별로야. 김정은이 남자 아이돌을 좋아하면 이제 한국의 전쟁 문제는 없어질 수 있겠네"라고 말하며 비아냥댔다.

이어 "한국에서 뭔가 터졌다는 뉴스를 듣고 폭탄인 줄 알았는데 방탄소년단이었다. 근데 이 그룹을 살펴보니 폭탄이 터진 것보다 더 별로"라고 조롱했다.

또 미국 빌보드 차트에서 1위를 차지한 소식을 전하며 "영어를 할 수 있는 멤버가 한 명 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해당 방송이 전파되자 전 세계 방탄소년단 팬들은 방송사와 프로그램 관계자들에게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이에 ‘20 to One’측은 20일(한국 시간) “문제가 된 ‘20 to One’의 에피소드는 방송규정을 위반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단지 방탄소년단의 인기를 강조하기 위해 유머러스하게 풀어낸 것이다. 불쾌감을 느낀 시청자들에게 사과드린다”라고 전했다.

 

[뉴스인사이드 김희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