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디자이너, 라벨 갈이로 중국산 27만원 옷 감쪽같이 130만원 국산으로 둔갑…"7배 뻥튀기"
유명 디자이너, 라벨 갈이로 중국산 27만원 옷 감쪽같이 130만원 국산으로 둔갑…"7배 뻥튀기"
  • 승인 2019.06.19 2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벨 갈이 디자이너/사진=채널A
라벨 갈이 디자이너/사진=채널A

유명 디자이너가 중국에서 만든 저렴한 옷을 라벨 갈이로 7배 부풀린 가격에 판 사실이 드러나며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19일 관세청 부산본부세관은 중국산 저가 의류 6946벌을 국산으로 바꾸고 본인 이름의 브랜드로 바꿔치기한 후 전국 대형 백화점에 판매한 혐의(대외무역법 위반)로 유명 디자이너 A씨를 입건했다. 

이런 방법으로 A씨는 동대문시장에서 1만 원대에 구입한 중국산 티셔츠를 6~7만 원대에, 수입가격이 27만 원인 중국산 코트는 130만 원에 판매하기도 했다.

그는 이렇게 지난 2017년 6월부터 올해 3월까지 대략 7억 원의 폭리를 취한 것으로도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뉴스인사이드 이서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