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프레 의상 논란' 베리굿 조현, 근황 보니? 쪽잠 중 코 골기도…"언니가 몰래 찍었음"
'코스프레 의상 논란' 베리굿 조현, 근황 보니? 쪽잠 중 코 골기도…"언니가 몰래 찍었음"
  • 승인 2019.06.18 0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사진=조현 인스타그램
조현/사진=조현 인스타그램


코스프레 의상으로 논란을 빚은 베리굿 조현이 전한 근황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17일 가요계에 따르면 최근 조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대기실로 보이는 공간에서 자신이 담요를 덥고 의자에 기대 쪽잠을 자는 몰래카메라 영상을 올렸다.

동료가 찍은 것으로 보이는 이 영상 속에서 조현은 입을 살짝 벌린 상태로 가늘게 코를 골고 있으며, 누군가의 인기척이 느껴지자 힘겹게 눈을 떠 쳐다보는가 하더니 도로 눈을 감는다.

해당 게시물에 조현은 "지친하루. 웃고 가세요"라면서 "베리굿 컴백하면 우리 노래 많이 사랑해주기 약속"이라고 적었다. 더불어 "언니가 몰래 찍었음"이라고 덧붙여 시선을 끌었다.

한편 이 날 서울 마포구 상암동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OGN 예능프로그램 '게임돌림픽 2019 : 골든카드' 레드카펫 행사에서 코스프레를 한 채 포토타임을 가졌다.

이날 베리굿 조현은 '리그 오브 레전드' 속 구미호 캐릭터 아리로 변신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가슴라인이 드러나는 몸에 달라붙는 옷에 아리의 특징인 고양이 귀와 꼬리를 달고 가터 벨트를 착용했다.

이를 두고 온라인에서 의상 논란이 불거졌다. 노출이 심하다는 지적과 함께 선정성 논란이 일었다. 프로그램의 취지와 맞다며 문제가 될 것이 없다는 의견도 다수 있었다.

이에 대해 베리굿 소속사 제이티지엔터테인먼트는 "프로그램을 위해 주최 측과 협의 후 코스프레를 완벽하게 소화하기 위해 준비해준 의상을 착용했다"라며 "평소 게임을 좋아하는 조현 역시 캐릭터를 코스프레로 온전히 표현하기 위해 많은 준비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조현 측은 의상 논란에 대해 당혹스러워 하면서 "의도적 노출이 아닌 캐릭터 표현에 충실했을 뿐"이라면서 "과한 해석은 자제해주셨으면 한다"고 해명했다.


[뉴스인사이드 이서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