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FC] 최원준, 황인수에 데뷔 5년만의 첫 패배 안겨…'5초만에 KO 당했다'
[로드FC] 최원준, 황인수에 데뷔 5년만의 첫 패배 안겨…'5초만에 KO 당했다'
  • 승인 2019.06.15 2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원준, 황인수/사진=로드 FC
최원준, 황인수/사진=로드 FC

‘대기만성 파이터’ 최원준이 ‘무서운 신예’ 황인수를 역대 최단 시간 승리 기록인 5초 만에 쓰러뜨리며 이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최원준은 15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종합격투기 대회 ‘굽네몰 ROAD FC 054’ 4경기 미들급(-84kg) 경기에서 황인수를 1라운드 5초 만에 펀치에 의한 TKO로 눌렀다.

당초 경기 전에는 데뷔 후 4전 4승 4KO로 승승장구하던 황인수의 승리 가능성이 높아보였다. 하지만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최원준의 첫 번째 라이트 펀치가 제대로 황인수의 얼굴에 적중하면서 그대로 경기가 끝났다.

최원준의 펀치를 허용한 황인수는 그대로 주저앉았고 계속 파운딩이 이어지자 레퍼리는 경기를 중단시켰다. 경기 시작 5초 만에 끝난 역대 최단 시간 KO 승부였다. 종전 최단 시간 경기 기록은 톰 산토스(브라질)가 2017년 7월 15일 로드FC 040 대회에서 남의철을 KO 시킬 당시 나온 7초였다.

최원준은 아마추어리그인 ROAD FC 센트럴리그를 거쳐 프로 무대까지 진출해 ‘대기만성 파이터’로 불린다. 태권도를 수련해 베이스가 태권도지만, 종합격투기에서는 킥보다는 펀치 공격에 비중이 많은 파이터다. 상대 움직임을 읽고 공격하는 센스가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았고 이날 제대로 증명했다.
 
이번 경기를 앞두고 최원준은 “황인수는 밑바닥으로 끌려와 봐야 정신 차릴 것 같다. 사람은 항상 겸손해야 한다. 케이지 위에서 황인수를 직접 밑바닥으로 끌어내려주겠다”고 큰소리쳤다. 결국 경기를 통해 자신의 말을 지켰다.

2017년 혜성처럼 등장한 뒤 4연승을 달리던 황인수는 데뷔 5전 만에 첫 패배의 쓴맛을 봤다.


[뉴스인사이드 이서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