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히어러’ 민철기 PD “장성규 섭외 이유? 프리 선언 시의 적절했다”
‘슈퍼히어러’ 민철기 PD “장성규 섭외 이유? 프리 선언 시의 적절했다”
  • 승인 2019.06.14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성규 아나운서가 ‘슈퍼히어러’ 제작발표회 포토타임에 임하고 있다./사진=tvN
장성규 아나운서가 ‘슈퍼히어러’ 제작발표회 포토타임에 임하고 있다./사진=tvN

 

‘슈퍼히어러’ 민철기 PD가 장성규 아나운서를 MC로 섭외한 이유를 밝혔다.

14일 오전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는 케이블채널 tvN 새 예능프로그램 ‘슈퍼히어러’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제작발표회에는 장성규, 김구라, 케이윌, 강타, 민철기 PD가 참석했다.

이날 민철기 PD는 장성규 아나운서를 프로그램의 MC로 섭외한 이유를 묻자 “시의 적절하게 프리선언 했다”라고 밝혔다.

그는 “항상 PD로서 고민은 새로운 인물 발굴하고 새로운 프로그램을 구상하는 것인데, MC도 마찬가지였다. 전현무씨와 김성주씨도 유능하고 잘 하시지만 그분들은 음악예능을 너무 많이 하셨다”라며 “제목도 ‘슈퍼히어러’라고 특이하지 않나. 그래서 MC도 그런 사람이 없을까 하고 생각하다가 때마침 장성규씨의 프리선언 기사를 봤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음악예능이 특수한 진행이 필요하다. 진행하면서도 웃기고 상황판단도 빨라야한다”라며 “그래서 고민하던 차에 적임자라 생각했다. 그때 프리선언 안했으면 시도조차 못했을 거다. 마치 자석에 끌리듯 딱 그때 해주셔서 감사하다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특히 장성규는 “프로그램 출연 전에 김구라씨와 사석에서 한번 뵀다. 민철기 PD님이 무슨 프로그램을 하시는데 추천했다고 하시더라. 그 영향도 없지 않았을 것 같고 감사한 마음이었는데, 녹화 끝난 다음날 전화를 주셨다. ‘이건 이렇게 하면 좋겠다’라면서 ‘너 잘하고 있어’하고 격려해주시더라”라며 “녹화장에서는 혼내고 힘들게 하시지만 전화로 타일러주셔서 감동 많이 받았다”라고 김구라를 향한 감사를 표하기도 했다.

이에 김구라는 “민철기 PD와 프로그램 얘기를 하던 중에 장성규씨를 얘기 한 거였는데, 다른 사람도 여러 명 얘기 했다. PD님이 선택하신 것”이라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슈퍼히어러’는 음악 분야에서의 권위자인 ‘히어러’들이 오직 소리에 의존해서 ‘빌런’들의 방해 작전 속에서 도전자(싱어)의 정체를 밝혀내는 프로그램.

한편 ‘슈퍼히어러’는 오는 16일 오후 10시 40분 첫 방송된다.

[뉴스인사이드 김나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