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좌관’ 정진영 “이정재, 감정 잘 주고받는 배우…연기할 때 편해”
‘보좌관’ 정진영 “이정재, 감정 잘 주고받는 배우…연기할 때 편해”
  • 승인 2019.06.13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좌관' 주연 배우 정진영/사진=김혜진 기자
'보좌관' 주연 배우 정진영/사진=김혜진 기자

 

‘보좌관’ 정진영이 영화 ‘사바하’에 이어 연달아 이정재와 호흡을 맞춘 소감을 전했다.

13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는 종합편성채널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연출 곽정환 l 극본 이대일)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제작발표회에는 곽정환 감독, 배우 이정재, 신민아, 이엘리야, 김동준, 정진영, 김갑수, 정웅인, 임원희가 참석했다.

이날 정진영은 영화 ‘사바하’에 이어 연달아 호흡을 맞추게 된 이정재에 대한 질문에 “이정재와 연기할 때 편하다. 감정을 잘 주는 배우다. 배우마다 스타일이 달라서 감정을 끌어안고 가는 배우도 있는데, 이정재씨는 감정을 잘 주고 잘 받는다. 연기하며 감정이 같이 고양되는 경향이 크다. 재밌게 찍고 있다”라고 만족감을 표했다.

그러면서 “극중 둘 사이 관계는 선후배이자 한때는 동지였던 사이다. 그 사이에 남들은 모르는 감정이 쌓여 있고, 그게 드라마가 전개되면서 때로는 갈등 속에서 격렬하게 터지기도 한다. 결국 둘 다 정치계에 입문한 이유는 세상을 옳고 건강하게 만들려는 것이었지만 현실 속에서 대응 방식이 달라진다”라며 극중 케미에 대한 기대를 더했다.

또한 이정재는 “정진영 선배님의 전작을 거의 다 봤다. 항상 좋아하는 선배”라며 “‘사바하’에서 기분 좋게 호흡을 잘 맞췄는데 바로 같이 다음 드라마에서 만나게 돼서 너무 반가웠다. 다른 캐릭터를 연기하다 보니 신선한 느낌을 많이 받아서 너무 재밌게 촬영 중”이라고 덧붙였다.

‘보좌관’은 스포트라이트 뒤에서 세상을 움직이는 리얼 정치 플레이어들의 위험한 도박. 권력의 정점을 향한 슈퍼 보좌관 장태준의 치열한 생존기.

한편 ‘보좌관’은 오는 14일 오후 11시에 첫 방송된다.

[뉴스인사이드 김나연 기자]


BES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