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 잊지 못할 추억”…뉴이스트, 팬 위해 완성한 ‘뉴이스트 로드’
“평생 잊지 못할 추억”…뉴이스트, 팬 위해 완성한 ‘뉴이스트 로드’
  • 승인 2019.06.13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뉴이스트(JR, Aron, 백호, 민현, 렌)가 ‘뉴이스트 로드’를 통해 또 하나의 추억을 쌓았다./사진=Mnet ‘뉴이스트 로드’ 방송 화면 캡처
그룹 뉴이스트(JR, Aron, 백호, 민현, 렌)가 ‘뉴이스트 로드’를 통해 또 하나의 추억을 쌓았다./사진=Mnet ‘뉴이스트 로드’ 방송 화면 캡처

 

그룹 뉴이스트(JR, Aron, 백호, 민현, 렌)가 ‘뉴이스트 로드’를 통해 또 하나의 추억을 쌓았다.

지난 12일 오후 방송된 Mnet 여행 리얼리티 ‘뉴이스트 로드’ 최종회에서 뉴이스트는 일본 하코네로 두 번째 완전체 여행을 떠났다.

지난주 자연 속에서 힐링하는 모습을 보여준 것에 이어, 이날 방송에서는 일본의 전통적인 의식주를 체험하며 소소한 행복을 누리고 놀이공원에서 스릴 넘치는 짜릿함을 느끼는 등 극과 극의 체험으로 멤버들의 여행 마지막 이야기를 전했다.

우선 숙소에 도착한 뉴이스트는 일본 전통의 매력이 느껴지는 방을 구경하며 상기된 모습을 보였고, 일본에서 특별한 날에 먹었던 메뉴이자 즐거운 기억이 가득한 음식인 스키야키가 포함된 저녁 식사를 즐기며 연신 웃음을 터트렸다. 또한 멤버들은 잠들기 전 연습생 시절 추억을 회상하며 이야기꽃을 피워 방안을 훈훈함으로 물들였다.

다음날 뉴이스트가 방문할 여행지로 고른 곳은 다양한 세계 기록을 보유한 놀이기구가 즐비한 한 놀이공원. 멤버들은 세계에서 가장 높은 높이까지 올라가는 롤러코스터의 아찔함에 타는 내내 비명을 멈추지 못했다. 이후 멤버들은 “여기는 강심장들만!”, “10년 늙을 마음 먹고 와야 돼”라며 생생한 후기를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공포체험 장소로 손꼽히는 귀신의 집에 간 뉴이스트는 입구에서부터 느껴지는 무서움에 걸음을 뗄 때마다 소리를 지른 렌과 아론, 백호부터 덤덤한 표정으로 예의바르게 귀신을 관찰한 민현, JR까지 멤버별로 다양한 반응을 드러내 보는 재미를 더했다.

여행을 마친 뉴이스트는 “‘뉴이스트 로드’는 평생 잊지 못할 추억이다”, “이 ‘뉴이스트 로드’를 함께 걸어주셨으면 좋겠습니다”라고 진심 어린 소감을 전하며 시청자들과 마지막 인사를 나눴다.

지난 5월 8일 뉴이스트가 첫 완전체 여행을 떠나며 막을 올린 ‘뉴이스트 로드’는 양양부터 일본까지 다양한 장소에서 멤버들에게 소중한 추억을 선사, 총 4회 동안 시청자들 역시 함께 여행을 떠난 듯한 기분을 느끼면서 함께 힐링했다. 더욱이 이번 일본 여행은 팬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자유여행 코스를 멤버들이 직접 계획, 의미를 더해 방송을 보는 팬들에게도 특별한 선물로 다가갔다.

이에 지난 12일 양양과 일본 여행의 모든 순간을 담은 포토 에세이가 발간돼 ‘뉴이스트 로드’ 마지막의 아쉬움을 달래주는 것은 물론 수익금의 일부는 뜻깊은 곳에 기부될 예정이어서 방송이 끝난 후에도 다섯 청년의 여행 이야기에 뜨거운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뉴이스트는 오는 7월 20일, 21일 방콕을 시작으로 홍콩, 자카르타, 싱가포르, 마닐라, 쿠알라룸푸르, 타이베이 등에서 개최되는 해외 투어 ‘2019 NU’EST TOUR ‘Segno’’를 앞두고 있다.

[뉴스인사이드 김나연 기자]


BES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