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규현 “MC 하며 스트레스 많이 받아…슈퍼주니어 은혁 추천”
‘라디오스타’ 규현 “MC 하며 스트레스 많이 받아…슈퍼주니어 은혁 추천”
  • 승인 2019.06.1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디오스타’ 규현이 MC 복귀를 고사한 이유를 밝혔다./사진=MBC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 규현이 MC 복귀를 고사한 이유를 밝혔다./사진=MBC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 규현이 MC 복귀를 고사한 이유를 밝혔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만나면 좋은 친구’ 특집으로 은지원, 규현, 위너 강승윤, 이진호가 출연해 토크의 장을 열며 쉴 새 없는 입담을 자랑했다.

이날의 스페셜 MC의 자리는 위너의 이승훈이 책임졌다. 앞서 ‘라스’의 MC 복귀를 고사한 규현은 이에 대해 “사실 하면서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던 거 같다. 독한 이야기도 많이 하고 게스트분들의 약을 올려야 하는 자리”라고 털어놨다.

이와 함께 규현은 ‘라스’ MC 자리를 정식으로 거절한 후 이 소식을 들은 김국진과 윤종신, 김구라의 각양각색 반응들을 전했다. 규현은 “김구라 형은 ‘너 관둬도 할 사람 있고, 결국 나중에 돌아올 수도 있다’고 했고, 윤종신 형은 ‘어, 나도 관둘 거야’라고 했다. 반면 김국진 형은 ‘규현아 넌 어디 가든지 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해줬다. 김국진 선배와 10분간 통화를 했는데, 다 좋은 얘기만 해주셔서 감사했다”고 밝혔다.

그런가 하면 규현은 자신의 자리에 은혁을 추천하며 “슈퍼주니어에서 예능 활동하는 멤버들이 꽤 있지만 제일 재미있는 사람은 은혁이다. 은혁이 빛을 못 보는 것 같아서 던진 거고, 솔직한 마음은 누가 와도 응원할 것”이라고 마음을 전했다.

‘라스’ MC로 활약했을 때와 달리 차분한 모습을 이어갔던 규현이지만, 후반부로 갈수록 이전의 깐족 본능을 드러내면서 웃음을 자아냈다. 군 복무로 인해 생긴 공백기에도 예능감을 잃지 않았다고 자부한 규현은 “복귀 후 한마디도 못 하면 어떻게 하지 걱정을 했었는데, 나름 분량이 나오고 편집도 괜찮게 되고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답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5분에 방송된다.

[뉴스인사이드 김나연 기자]
 


BES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