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이' 마약 의혹에 '비와이'도 악풀 시달린다?.."내 인생에서 본 적도 없다"
'비아이' 마약 의혹에 '비와이'도 악풀 시달린다?.."내 인생에서 본 적도 없다"
  • 승인 2019.06.13 0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비와이 인스타그램
사진=비와이 인스타그램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아이콘의 전 리더 비아이가 마약을 구매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이러한 가운데 비아이와 이름이 비슷한 래퍼 비와이가 오해를 받으며 곤혹을 치루고 있다.

이에 비와이는 지난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저는 ‘비와이’입니다. 난 마약이란 것을 내 인생에서 본 적도 없습니다”라고 해명했다.

또 “마약 하지 말자, 얘들아. 건강한 게 멋진 거다”라는 글을 게재하기도 했다.

앞서 이날 온라인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비아이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피의자였던 A씨와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이에 비아이가 마약류로 지정된 환각제인 LSD(Lysergic acid diethylamide)를 구입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것.

그러나 일부 누리꾼들은 사실 확인도 하지 않은 채 이름이 비슷한 비와이를 향해 악플을 달았다.

 

[뉴스인사이드 김희선 기자]

 


BES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