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VS 이란 축구, A매치 데뷔전 백승호, “힘든 일 많았는데…” 어머니 눈물에 끝내 터진 눈물
한국 VS 이란 축구, A매치 데뷔전 백승호, “힘든 일 많았는데…” 어머니 눈물에 끝내 터진 눈물
  • 승인 2019.06.12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승호/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백승호/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A매치 데뷔전을 치른 백승호가 끝내 눈물을 터트렸다.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지난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이란과의 친선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날 백승호는 대표 팀에 합류한 이후 4경기 만에 처음으로 선발 출전하며 A매치 데뷔전을 치뤘다.

수비형 미드필더로 그라운드에 나선 백승호는 기대 이상의 모습을 보여주며 벤투 감독을 만족시켰다.

벤투 감독은 "백승호는 우리가 원하는 바를 보여줬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백승호는 경기 후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선발 라인업에 포함된 걸 듣고 어머니께 알려드렸더니 너무 기쁘시다고 눈물을 흘리셨다. 그 동안 힘든 일이 많았는데 어머니가 우시는 걸 보니…”라며 말을 잇지 못하고 눈물을 흘렸다.

백승호는 “유럽에서 힘든 시즌을 보내는 동안 어머니가 항상 함께였다”며 “어머니의 눈물을 보고 더 잘해야겠다는 생각으로 뛰었다”라고 말했다.

또 백승호는 이날 자신의 플레이에 대해서 “감독님이 중앙에서 공을 뿌려주는 역할을 하라고 하셨는데 잘 된 것 같다”라고 평가했다.

 

[뉴스인사이드 김희선 기자]

 


BES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