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피플' 고승우 변호사, 정준영 옹호 논란 휩싸이기도…"굴욕적인 사진이 기사가 되는 현실"
'굿피플' 고승우 변호사, 정준영 옹호 논란 휩싸이기도…"굴욕적인 사진이 기사가 되는 현실"
  • 승인 2019.06.11 2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승우 변호사/사진=채널A
고승우 변호사/사진=채널A

'굿피플'에 출연한 고승우 변호사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고 있다.

11일 방송된 채널A ‘신입사원 탄생기-굿피플’(이하 ‘굿피플’)에서는 고승우 변호사가 ‘굿피플’ 응원단 이시원과의 남다른 인연을 밝혔다.

이에 고승우 변호사가 정준영 옹호 논란에 휩싸였던 사실이 재조명되고 있다.

고승우 변호사는 앞서 지난 3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날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정준영의 사진을 게재하며 "이건 아니다 싶다. 이 사진이 찍힌 영상을 보면 기자로 추정되는 분이 걸어 나오고 있는 정준영의 머리를 뒤에서 잡아 낚아챈다. 어처구니없다"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올렸다. 

고 변호사는 "카메라가 밀집한 장소에서 당사자에게 공공연히 폭행을 가하고 과격한 폭행의 피해자가 된 당사자의 굴욕적인 사진이 기사로, 댓글로 한껏 조롱 당하는 이 현실이 당황스럽다"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그는 "정준영이 대중에게 공개된 사람인 만큼 추가적인 비난과 비판은 당연히 감수해야 하는 것이고 실제로도 강력한 지탄을 받아야 할 혐의인 점에는 이론의 여지가 없다"며 "이런 무의미한 범행과 그에 따르는 조롱이 용인 되어서는 안 된다. 해당 무차별 폭행을 가한 당사자 역시 반드시 처벌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고 변호사는 "정준영", "아무런 친분도 없습니다", "하지만 아닌 건 아닌 것 같습니다"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고 변호사의 글을 접한 일부 네티즌들은 "가해자에 감정이입한다", "경호원이 먼저 밀친 건 못 봤냐" 등의 비판을 했고, 결국 고 변호사는 자신이 올린 글을 삭제하고 사과문을 게재했다. 

고 변호사는 "사건의 피해자 분들을 우선 배려하지 못한 글이었고 시기도 적절하지 않은 부주의한 글이었던 것 같습니다. 감정 상하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 말씀 드립니다"며 "여러 말씀들 잘 새겨 듣고 반성하도록 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한편 고승우 변호사는 '미운 우리 새끼', '러브캐처' 등의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뉴스인사이드 이서윤 기자]


BES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