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방어율 ‘1.36’... 불펜 난조로 시즌 10승 무산
류현진 방어율 ‘1.36’... 불펜 난조로 시즌 10승 무산
  • 승인 2019.06.11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엠스플뉴스 영상 캡처
사진=엠스플뉴스 영상 캡처

류현진(LA 다저스)의 호투에도 불구하고 LA 다저스가 LA 에인절스에 역전패했다.

LA 다저스는 11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 주 LA에 위치한 애너하임 에인절 스타디움에서 열린 LA 에인절스와의 경기에서 3-5 역전패를 당하며 연승에 제동이 걸렸다.

이날 류현진은 6이닝 동안 99개(스트라이크 68개)의 공을 던져 7피안타(1피홈런) 6탈삼진 1실점으로 자신의 몫을 충분히 수행했다. 호투에도 불구하고 평균자책점은 1.35에서 1.36으로 올랐다.

팀이 3-1로 앞선 상황에 마운드를 내려왔기 때문에 류현진은 이번 시즌 메이저리그에서 가장 먼저 10승 달성, 한국인 최초 메이저리그 8연승, 한국인 세 번째로 메이저리그 통산 50승 고지를 밟을 수 있었다.

하지만 류현진의 뒤를 이어 마운드에 오른 로스 스트리플링이 주자를 내보낸 뒤 딜런 플로로가 트라웃에게 동점 투런 홈런을 허용하면서 류현진의 시즌 10승이 날아갔다.

LA 다저스는 8회 마운드에 오른 조 켈리가 오타니 쇼헤이에게 볼넷을 내주는 등 제구 난조를 보이며 만들어진 1사 만루 위기에서 토바의 땅볼, 폭투 등으로 2점을 내줬다. 

대타로 나서 볼넷 출루한 오타니는 결승 득점을 올리며 팀 승리에 기여했다. 결국 LA 다저스는 3-5로 패하면서 최근 2연승을 이어가지 못했다.

[뉴스인사이드 이선재 기자] 


BES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