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카드 해킹' 난무…국토해양부 "대책 마련중" 속수무책
'교통카드 해킹' 난무…국토해양부 "대책 마련중" 속수무책
  • 승인 2010.03.17 0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 자료 화면 ⓒ MBC

[SSTV|김동균 기자] 시중에 교통카드를 해킹해 잔액을 늘리는 조작 장비가 유통 중인 것으로 드러났지만 정부는 속수무책이다.

최근 MBC 뉴스데스크는 광주광역시의 한 지하철역에서 잔액 5천원인 교통카드를 구입해 10만 원으로 조작하고, 부산에서 발행된 교통카드로 잔액을 50만 원까지 조작한 예를 보도했다.

이 장비는 약 50만원에 거래되고 있으며 교통카드 잔액을 최대 50만원까지 충전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MBC는 "이 같은 해킹이 가능한 것은 현재 사용되는 교통카드 대부분이 ‘마이페어 클래식’이라는 기술을 통해 충전 단말기와 전파를 주고 받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 기술은 전파로 정보를 주고받는 RFID 방식의 기술 중 하나로 15년 전 국내에 도입됐다.

국정원과 국토해양부 등은 이같은 사실을 알고 지난 2008년 수차례 대책 회의를 가졌지만 "해킹 되더라도 곧바로 적발이 가능하다"는 이유로 구체적인 대책을 세우지 않았다.

하지만 MBC 취재진이 교통 카드 3장을 조작해 사용하고 열흘 후 재사용한 결과, 교통카드업체와 관계부처는 해킹 사실을 파악 조차 하지 못했다.

이에 국토해양부는 "'마이페어' 방식 교통카드의 취약한 보안성이 드러남에 따라 행정안전부 및 관련 업계 등과 함께 대책을 마련해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스포츠서울TV 새이름 SSTV|www.newsinside.kr]
모바일로 생생연예현장 동영상보기 [SHOW,fimm+TV+뉴스와생활+SS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