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손잡이아내' 진태현, 오락가락 정신으로 감금한 강남길 다시 구출 '상태 점점 심각'
'왼손잡이아내' 진태현, 오락가락 정신으로 감금한 강남길 다시 구출 '상태 점점 심각'
  • 승인 2019.05.23 2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태현이 오락가락한 정신으로 강남길을 구해줬다.

23일 방송된 KBS2 '왼손잡이 아내'(김명욱 연출/문은아 극본) 97회에서 김남준(진태현)이 오락가락한 정신으로 오창수(강남길)를 구했다.

이날 백금희(김서라)는 첸 일당과 함께 집에 들이닥친 남준의 바짓가랑이를 붙잡고 사정했다. 그녀는 "결혼식까지 하려고 했잖아. 그게 산하 좋아해서 그런거 아니었어? 당신이 좋아하는 그 여자의 아버지가 지금 눈 수술을 받아야 한다고"라며 흐느꼈다. 남준은 "어쩔 수 없다. 목걸이 못 찾으면 우리 엄마도 죽는다"고 말했다.

깡패들이 백금희와 오창수를 밧줄로 묵고 테이프까지 붙여놨다. 거실에 있던 김남준은 갑자기 정신이 오락가락하기 시작했고 방에 감금된 오산하(이수경) 가족들을 보고 깜짝 놀랐다. 그가 "어머니 어떻게 된일입니까"라며 밧줄을 풀어줬다.

백금희는 "오락가락 왜 그러는지 모르겠지만 산하 아빠 병원가서 눈 수술 받아야 해. 각막이식 수술 해야 한다고"라고 사정했다. 이에 남준은 "제가 모시고 가겠다"며 오창수를 구해 그곳을 빠져나와 병원으로 향했다.

첸 일당이 뒤늦게 눈치채고 그를 쫓기 시작했다. 차에 강한 충격이 이어지자 남준은 또 다시 정신을 잃기 시작했다. 첸이 남준에게 주먹을 날리며 "목걸이 어딨냐. 보석들 어디에 빼돌렸냐"고 폭풍 분노하자 남준은 "무슨 보석 말하는거냐"고 발끈했다.

점점 상태가 심각해지고 오락가락 정신을 잃어가는 남준의 말로에 궁금증이 모아진다.

[뉴스인사이드 김혜정 기자/ 사진= KBS2 '왼손잡이 아내']


BES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