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이슈] 설리, 속옷 미착용→호칭 문제→팬 저격…과도한 참견이 부른 논란(종합)
[NI이슈] 설리, 속옷 미착용→호칭 문제→팬 저격…과도한 참견이 부른 논란(종합)
  • 승인 2019.05.2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리/사진=설리 인스타그램
설리/사진=설리 인스타그램

 

배우 설리가 속옷 미착용, 호칭 등 각종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22일 설리는 인스타그램에 속옷을 착용하지 않은 채 거리를 활보하는 영상을 올려 논란에 휩싸였다.

공개 된 영상 속 설리는 핑크색 민소매를 입고 있다. 머리 정리 후 모자를 쓰는 짧은 영상에서 설리는 속옷을 착용하지 않은 듯 보였다. 이러한 영상은 빠르게 커뮤니티로 퍼졌고, 또 다시 ‘노브라 논란’이 불거졌다.

앞서 설리는 자신의 일상을 SNS에 올리며 여러 차례 속옷을 착용하지 않은 사진이나 영상을 업로드 했다.

이에 라이브 방송서 한 누리꾼이 속옷 미착용에 대해 지적하자 설리는 “나 걱정해주는 거예요? 나는 걱정 안 해줘도 된다. 나는 괜찮다”며 “시선 강간하는 사람이 더 싫다”고 소신을 밝힌 바 있다.

이뿐만 아니라 설리는 ‘호칭 논란’에도 휩싸였다. 설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배우 이성민과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사진과 함께 “지난날 성민씨랑”이라는 코멘트를 달았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선배에게 ‘~씨’라고 하는 건 예의에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논란이 확산 되자 설리는 “난 의성씨랑 처음 만난 날 친구 하기로 해서 그때부터 호칭을 설리씨 의성씨로 정했다. 그리고 성민씨도 정근씨 해진씨 철민씨 성웅씨 원해씨 모두. 우린 서로를 아끼는 동료이자 친구”라고 밝혔다.

이어 “내가 알아서 하면 했지 발끈하기는”이라며 불쾌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과거 설리는 배우 김의성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며 “사랑하는 의성씨”라고 언급해 호칭 문제로 논란을 낳았던 바 있다.

특히 설리는 팬 커뮤니티가 공개한 호소문을 캡처 후 SNS에 올리며 “마니 억울했어? 그랬구나. 억울했구나”라며 비꼬는 듯한 글을 게재해 논란을 더욱 확산 시켰다.

설리 팬 커뮤니티는 “이전에도 같은 표현으로 논란이 일은 적이 있기에 더 이상 같은 실수가 반복되지 않도록 이를 바로잡아 주고자 한다”며 “아무리 개인적으로 친한 사이라 할지라도, 많은 대중들이 보는 SNS에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호칭 표현은 자제하는 게 좋지 않을까 하는 견해를 밝혀 본다”며 호소문을 올린 바 있다.

설리를 둘러싼 논란은 여전히 화제다. 설사 남들과 다른 행보를 보일지라도 그것 또한 설리 본인이 선택한 길. 자신의 인생에 남이 왈가왈부 하는 게 불쾌하듯 설리를 향한 사소한 논란들도 여러 사람들의 과도한 참견은 아닐까.

[뉴스인사이드 소다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