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장모’ 고다연, 신다은·김혜선 픽업기사로 위장…“좁은 차 안에서 제니 한과 함께”
‘수상한 장모’ 고다연, 신다은·김혜선 픽업기사로 위장…“좁은 차 안에서 제니 한과 함께”
  • 승인 2019.05.2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상한 장모’ 4화 예고편/사진=SBS
‘수상한 장모’ 4화 예고편/사진=SBS

 

‘수상한 장모’ 고다연이 신다은과 김혜선의 픽업기사로 위장한다.

오늘(23일) 방송되는 SBS 아침 일일드라마 ‘수상한 장모’(연출 이정훈 l 극본 김인강) 4회에서는 디자이너 제니 한(신다은 분)과 인터뷰를 하기 위해 픽업기사로 위장하는 프리랜서 기자 이경인(고다연 분)의 모습이 그려진다.

선 공개된 예고편에서 이동주(김정현 분)는 최송아(안연홍 분)에게 “따님이 어디 먼 데 가 있나보죠? 외국이라도 갔나요?”라고 묻는다.

이에 최송아는 “외국보다 좀 더 멀어요. 실례 많았습니다”라고 답했다.

그런가 하면 제니 한은 왕수진(김혜선 분)과 함께 한국으로 오기 위해 비행기를 탔고, 이 소식을 들은 사람들은 “그 여자 진짜 싸이코 라던데?” “잘 때도 가면 쓰고 잔다는 소문도 있어”라며 수근 거린다.

그러자 오은석(박진우 분)은 “사람들이 남 말이라고 과장을 해도 유분수지”라며 못마땅해 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 가운데 이경인은 제니 한과 인터뷰를 하기 위해 제니 한과 왕수진을 태우는 픽업 기사로 위장한다. 그는 “좁은 차 안에서 제니 한과 함께?”라며 기뻐하지만, 박경수(유일한 분)는 “금방 들통 날 수도 있어”라며 걱정을 내비친다. 이에 이경인은 “걱정 붙들어 매라”며 자신했다.

한편 ‘수상한 장모’는 매주 평일 오전 8시 35분에 방송된다.

[뉴스인사이드 김나연 기자]


BES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