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병규, 학교 폭력 가해자설? 해명보니…"연기 한다고 잦은 관심은 받았지만"
조병규, 학교 폭력 가해자설? 해명보니…"연기 한다고 잦은 관심은 받았지만"
  • 승인 2019.05.17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병규/사진=조병규 인스타그램
조병규/사진=조병규 인스타그램

배우 조병규가 학교폭력 가해자설과 관련해 언급한 해명이 재조명되고 있다.

과거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차기준 역을 맡은 조병규가 학교 폭력 가해자”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조병규의 초,중학교 동창이라는 글쓴이는 동급생들을 괴롭혔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조병규는 지난 해 12월 31일 오후 팬카페에 “정확한 팩트를 전달 드리는 게 팬 분들이 안심이 될 것 같다”며 장문의 글을 남겼다.

조병규는 “한국에서 학교를 9개월 정도 다니고 뉴질랜드로 유학을 갔다. 한국으로 돌아와 연기에 전념한 이후 원래 다니던 중학교 동창들과의 교류는 일절 없었다”면서 “연기를 한다는 이유로 잦은 관심을 받은 적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근거 없는 글로 3년 동안 일하며 대중에게 인식을 주려고 했던 시간이 무용지물이 되지 않았으면 한다. 그런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조병규는 지난 2015년 KBS2 드라마 ‘후아유’로 데뷔해 드라마 ‘란제리 소녀시대’, ‘청춘시대2’, ‘7일의 왕비’, 영화 ‘목숨 건 연애’ ‘소녀의 세계’, 'SKY 캐슬' 등에 출연했다.


[뉴스인사이드 이서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