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4' 이혜성, 전현무에게 고마웠던 일은? "경위서가 버전별로 있더라"
'해피투게더4' 이혜성, 전현무에게 고마웠던 일은? "경위서가 버전별로 있더라"
  • 승인 2019.05.17 0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혜성 전현무/사진=KBS
이혜성 전현무/사진=KBS

 

'해피투게더4' 이혜성이 경위서 작성에 선배 아나운서의 큰 도움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이혜성은 16일 방송된 KBS2TV ‘해피투게더4’에 출연해 피치 못하게 경위서를 작성하게 된 상황을 떠올렸다. 이혜성은 막막한 마음에 이전에 제출된 경위서를 찾아보던 중 ‘해투’ MC 전현무의 경위서를 발견, 이를 참고해 작성했다며 고마운 마음을 표했다.

그는 "최근 잘못한 일이 있어서 경위서를 써야 했다. 어떻게 하는지 몰랐는데, 회사 컴퓨터에 '전현무' 이름으로 검색하니까 수십 장이 나오더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름만 고쳐쓰면 될 정도로 버전 별로 다 있었다"고 덧붙여 웃음을 샀다.

이혜성의 남다른 고마움에 전현무는 사안이 가볍더라도 크게 극대화해 작성하는 것이 경위서 작성 포인트라고 조언했다. 그는 “대역죄인이다” “형편없는 놈이다” “죽여달라” 등의 뉘앙스로 작성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다만 지각 등 가벼운 사안은 ‘오이샘물체’로, 방송 실수 등 무거운 사안은 ‘궁서체’로 작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뉴스인사이드 임희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