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블리 임지현 "고객을 대했던 마음이 오해 받는 것이 가장 힘들다" 호소
임블리 임지현 "고객을 대했던 마음이 오해 받는 것이 가장 힘들다" 호소
  • 승인 2019.05.16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블리 임지현/사진=유튜브 캡처
임블리 임지현/사진=유튜브 캡처

임지현이 자신의 심경을 밝히며 이목이 쏠리고 있다.

박준성 부건에프엔씨 대표와 임지현 부건에프엔씨 상무 부부의 인터뷰가 13일 한 매체를 통해 공개됐다. 

이번 인터뷰를 통해 박준성 대표는 호박즙 26억원치를 환불했다며 “인스타그램을 통해 처음 알려졌는데 초기 소비자 응대가 잘못됐다. 김재식 헬스푸드에 접수된 2건 중 1건은 공장 측 실수로 제품이 없어졌다. 이런 상황이 임 상무에겐 보고 되지 않았다. 그래서 소비자는 의혹을 제기했다”라고 설명했다.

임블리 임지현 상무는 “검사 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태에서 고객이 불안하다고 하니 너무 죄송했다. 빨리 해결해야 한다는 마음에 전체를 환불했다”라고 부연했다. 또 “다른 것을 다 떠나서 고객을 대했던 내 마음이 오해를 받는 것이 가장 힘들다”고 말했다. 

현재 부건에프엔씨의 상황, 그리고 앞으로의 계획에 대한 대화를 나누던 중 사업을 접을 생각도 있냐는 질문이 나왔다. 이에 임지현 상무는 “만약 진짜로 속이려고 했고 거짓말을 해왔다면, 아마 못 버텼을 것”이라며 “요즘 할 수 있는 게 생각뿐이라 많은 생각을 하는데 어떤 루머에 대해서는 미칠 것 같다. 우리 아들이 가짜 아들이라는 말이 가장 그랬다. 하지만 내가 접을 수 있는 위치가 아니다. 직원도 어렵게 버티고 있는데, 난 도망갈 수 없다”라고 전했다. 

또한 그간 소비자와 임지현 상무가 직접 소통하는 창구였던 SNS에 대해서는 “지금까지 인스타에서 그냥 인간 임지현으로 답변했다. 개인적인 생각과 내가 느끼는 그대로, 답변을 달았다. 부족했던 것도 있고 실수했던 것도 있더라. 충분히 오해할 수 있겠다 싶다. 앞으로는 더 많이 생각하고 신중하게 할 것이다. 심려를 끼친 점 너무 죄송하다”라고 발언했다. 

[뉴스인사이드 이서윤 기자]


BES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