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장모’ 김혜선 “박진우, 애교 많아…분위기 메이커”
‘수상한 장모’ 김혜선 “박진우, 애교 많아…분위기 메이커”
  • 승인 2019.05.16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신다은, 김혜선, 박진우/사진=SBS
배우 신다은, 김혜선, 박진우/사진=SBS

 

‘수상한 장모’ 김혜선이 박진우, 신다은과 호흡을 맞춘 소감을 전했다.

16일 오후 서울시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는 SBS 새 아침 일일드라마 ‘수상한 장모’(연출 이정훈 l 극본 김인강)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김혜선, 박진우, 신다은, 안연홍, 양정아, 김정현, 이정훈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김혜선은 극중 예비 사위 역할의 박진우와의 호흡을 묻는 질문에 “실제로는 너무 좋다. 인상도 좋다. 일단 너무 잘생겼다”라고 솔직하게 밝혀 웃음을 안겼다.

그는 이어 “애교도 많더라. 얼굴이 차갑게 느껴져서 처음에는 다가가기 어려울 줄 알았는데, 애교 많고 말도 잘하고 분위기 메이커다”라고 아낌없는 칭찬을 전했다.

또한 신다은에 대해서는 “다은이도 오래전에 작품을 같이 했는데 그땐 어렸다. 저도 어렸지만, 그때 기억으로 아직도 애기 같더라. 그 느낌 그대로 변함없이 촬영 잘 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수상한 장모’는 첫눈에 반해 사랑에 빠진 은석과 제니. 흠잡을 데 없는 일등 사윗감인 은석을 결사 항전으로 막아서는 수상한 장모 수진. 장모님이 내 원수가 되어버린 은석의 사연. 그리고 수상한 장모의 비밀로 인해 험난해야만 했던 두 자매의 사랑 이야기.

한편 ‘수상한 장모’는 오는 20일 오전 8시 40분에 첫 방송된다.

[뉴스인사이드 김나연 기자]


BES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