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존, ‘2019 롯데렌터카 WGTOUR’ 정규투어 2차 대회 조예진 우승
골프존, ‘2019 롯데렌터카 WGTOUR’ 정규투어 2차 대회 조예진 우승
  • 승인 2019.05.13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11일(토) 대전 유성구 골프존조이마루에서 열린 ‘2019 롯데렌터카 WGTOUR’ 정규투어 2차 대회에서 (좌측부터) 골프존 박기원 대표, 조예진 선수, 롯데렌터카 남승현 부문장이 우승자 시상식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5월 11일(토) 대전 유성구 골프존조이마루에서 열린 ‘2019 롯데렌터카 WGTOUR’ 정규투어 2차 대회에서 (좌측부터) 골프존 박기원 대표, 조예진 선수, 롯데렌터카 남승현 부문장이 우승자 시상식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골프존은 지난 11일(토) 대전 유성구 골프존조이마루 전용 경기장에서 열린 ‘2019 롯데렌터카 WGTOUR’ 정규투어 2차 대회에서 조예진(20)이 최종 합계 14언더파로 우승을 차지했다고 밝혔다.

조예진은 결선대회 1라운드 6언더파로 순조롭게 경기를 풀어나갔다. 1라운드 기세를 몰아 2라운드 초반부터 꾸준히 타수를 줄여 나가며 8언더파를 기록, 최종 합계 14언더파로 대회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또한, 조예진의 이날 대회 우승은 자신의 생애 첫 우승으로 더욱 뜻깊은 의미를 더했다.

이번 대회 공동 2위에 자리한 이유미(28/ 1879폴리페놀)와 이순호(34/ 1879, 네오메디칼, 죠지스피릿)는 최종 합계 13언더파를 기록했다.

조예진은 지난 ‘2018 WGTOUR’ 1차 9위, 3차 9위, 5차 9위 및 하반기 챔피언십에서는 10위를 기록하며 WGTOUR 유망주로 기대를 모았다. 이번 ‘2019 롯데렌터카 WGTOUR’ 정규투어 2차 결선대회 우승을 통해 유망주에서 WGTOUR 신예 선수로 거듭났으며, 올해 갓 스무 살의 어린 나이와 WGTOUR 출전 경력 2년도 안 된 시기에 우승을 거두며 앞으로의 가능성에 대해 많은 이들의 이목을 사로잡고 있다.

조예진은 우승 소감으로 “마지막 18번 홀 퍼터를 마무리하고 우승을 직감했다”라며 “김홍택 프로의 캐디백 경험을 통해, 김홍택 프로의 경기 진행 능력을 보고 배운 것이 이번 대회 우승에 많은 도움이 된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김홍택 프로의 부친이자 저에게 골프를 알려주신 스승님에게 감사드리며, 열심히 연습하고 실력을 키워 앞으로 진행되는 대회도 최선을 다해 경기에 임하겠다”라고 말했다.

총상금 7,000만 원(우승 상금 1,500만 원)의 이번 대회는 총 66명의 참가자(시드권자, 예선통과자, 추천, 초청)들이 컷오프 없이 하루에 1, 2라운드 총 36홀을 진행해 우승을 겨뤘다. 경기 순위는 결선 1, 2라운드 스트로크 성적을 합산해 결정했으며, 3인 플레이 방식으로 펼쳐졌다. 대회 코스로는 홀마다 독특한 특색을 지닌 강원도 춘천시 제이드팰리스GC (WEST, EAST)로 치러졌다.

한편, ‘2019 롯데렌터카 WGTOUR’ 정규투어는 롯데렌터카가 메인 스폰서로 참여했으며, 1879골프와인, LPGA골프웨어, 루디프로젝트, 볼빅이 후원했다. 해당 대회는 6월 3일(월요일) 오후 11시 JTBC GOLF 채널을 통해 녹화중계 된다.

[뉴스인사이드 김수정 기자]


BES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