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의, 5년만에 검찰 출석…관련 의혹 부인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
김학의, 5년만에 검찰 출석…관련 의혹 부인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
  • 승인 2019.05.09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학의/사진=뉴시스
김학의/사진=뉴시스

 

뇌물수수 및 성범죄 의혹을 받고 있는 김학의(63·사법연수원 14기) 전 법무부 차관이 9일 5년여 만에 검찰에 출석했다.

김 전 차관은 이날 오전 10시3분께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 수사권고 관련 수사단(단장 여환섭 검사장)이 있는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검에 모습을 나타냈다. 수사단은 이날 김 전 차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수사단이 출범한 지 41일 만에 이뤄진 첫 소환이고, 지난 2013년 11월 비공개로 검찰 조사를 받은 지 5년6개월 만이다. 

이날 오전 10시께 검은색 승용차를 타고 와 수사단에 출석한 김 전 차관은 약 100명의 취재진을 향해 말없이 걸음을 옮겼다. 그는 청사 건물 현관까지 걸어오면서 '동영상 속 남성이 본인인가', '윤중천씨와 무슨 관계인가'라는 등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을 내놓지 않았다.  

질문이 계속되자 김 전 차관은 잠시 멈춰선 뒤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만 짧게 말하고 곧바로 조사실로 들어갔다. 

김 전 차관은 지난 2005~2012년 건설업자 윤중천씨로부터 수천만원 상당의 금품 및 향응을 받았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이와 함께 윤씨로부터 강원 원주 소재 별장 등에서 성접대를 받았다는 의혹 등도 있다. 

[뉴스인사이드 이민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