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봄 뜨겁게 달굴 것”…오마이걸, ‘콘셉트 요정’만의 색다른 아련美(종합)
“이번 봄 뜨겁게 달굴 것”…오마이걸, ‘콘셉트 요정’만의 색다른 아련美(종합)
  • 승인 2019.05.08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마이걸/사진=김혜진 기자
오마이걸/사진=김혜진 기자

 

그룹 오마이걸이 아련하면서도 파워풀한 매력을 뽐냈다. ‘콘셉트 요정’답게 색다른 색으로 무장한 오마이걸은 이번 봄을 뜨겁게 불태우겠다고 다짐했다.

8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K-아트홀에서는 오마이걸 첫 정규앨범 ‘The Fifth Season’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지난해 9월 오마이걸은 여섯 번째 미니 앨범 ‘Remember Me’를 가지고 가요계에 컴백했다. 타이틀곡 ‘불꽃놀이(Remember Me)’는 신디사이저 사운드와 어쿠스틱 언플러그드 악기의 밸런스가 오마이걸의 감성적인 보컬과 어우러진 곡이다. 가사에는 소녀들이 간직하고 있던 기억들을 행복, 설렘, 애절함, 기다림 등을 표현했다. 오마이걸은 ‘불꽃놀이’로 청순한 매력과 걸크러쉬한 매력을 동시에 선사했다.

이번 앨범 타이틀곡 ‘다섯 번째 계절(SSFWL)’은 소녀들에게 다가온 두근거리는 사랑의 감정을 다섯 번째 계절이 오는 것으로 비유한 가사와 풍성한 코러스에 오마이걸의 사랑스럽고 감성적인 보컬이 귀를 사로잡는 노래다.

이날 오마이걸은 발레리나를 연상케 하는 하얀 의상을 입고 등장했다. 그들은 타이틀곡 ‘다섯 번째 계절’과 수록곡 ‘소나기’ 무대를 꾸미며 다채로운 매력을 뽐냈다.

효정은 컴백 소감으로 “8개월 만에 준비한 앨범이다. 스타일링에도 많이 신경 썼으니 좋게 봐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미미는 “저희에게 콘셉트가 다양하다고 많이들 말씀해주시는데 이번이 그 스펙트럼을 넓힐 수 있는 계기가 된 거 같다”라고 덧붙였다.

그간 근황으로 효정은 “정규앨범을 준비하며 지났다. 그리고 일본 팬미팅을 다녀왔다. 개인적인 활동도 많이 했고, 열심히 지냈다”고 답했다. 승희는 “다이어트를 열심히 했다. 저 같은 경우에는 ‘팔로우미’ MC를 하게 돼서 뷰티 공부를 많이 했다”고 덧붙였다. 미미는 “저는 베이킹에 빠져서 쉬는 날에 그렇게 뭘 만들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아는 포인트 안무에 대해 “손을 사용하면서 아련한 분위기를 주는 동작이다. 마지막에는 꽃잎을 잡는 듯한 느낌으로 마무리 한다”라며 직접 선보였다.

앞서 오마이걸은 발레리나 콘셉트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 이에 아린은 발레복을 처음 받았을 때 느낌으로 “‘이번에도 정말 색다른 콘셉트구나’ 싶었고, 열심히 몸매를 가꿔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부담이 많이 됐다(웃음)”고 밝혔다.

추천해주고 싶은 곡이 있냐는 질문에 미미는 “저는 ‘크라임씬’이라는 곡을 좋아한다. 재치 있으면서도 재밌게 들을 수 있는 곡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효정은 “저는 ‘미제’와 ‘틱톡’ 두 곡을 뽑겠다. ‘미제’는 처음에 지호가 시작하는데 그게 굉장히 톡톡 튀어서 자꾸 듣고 싶은 곡이다. ‘틱톡’은 미미 랩파트가 굉장히 신나서 좋아한다”고 말했으며, 승희는 “저는 ‘보그’를 추천한다. ‘오마이걸이 이런 곡을?’이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색다른 곡이다. 치명적이고 강렬한 매력을 느낄 수 있다”고 답했다. 아린은 “저도 ‘틱톡’을 추천한다. 어제 들어봤는데 새삼스럽게 좋더라. 언니들 목소리가 예쁘게 녹음 된 거 같아서 좋더라”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효정은 ‘사랑, 속도’에 대해 “재환 오빠가 저랑 같이 라디오 했을 때부터 저희랑 작업을 해보고 싶다고 하셨다. 작업이 정말 즐거웠다. 무엇보다 팬들이 무척이나 좋아하더라”고 답했다.

오마이걸/사진=김혜진 기자
오마이걸/사진=김혜진 기자

 

지호는 “아까 말했던 무서운 발레복을 입겠다. 헤어까지 풀 착장으로 입고 무대를 하겠다”며 1위 공약을 걸었다.

승희는 해외 투어를 마무리 한 소감으로 “가장 감동을 받았던 게 저희 노래를 다 따라 불러주신 거다. 저희 노래가 많은 분들에게 힘이 된다면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좀 더 외적으로나 내적으로나 성숙해진 거 같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콘셉트만의 차별점에 대해 “이번 콘셉트를 보시면 데뷔 초 때보다 성장한 모습을 많이 담으려고 노력했다. 조금 더 성장했다는 걸 담고 싶었다. 전에 ‘불꽃놀이’보다 음악으로나 외적으로나 발전 된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유아는 “선을 살리는 것에 중점을 뒀다. 여성스럽고 성숙한 모습을 담으려고 노력했다. 안무를 연습하며 어떻게 하면 좀 더 길고 곱게 보일까 연구를 많이 했다”며 안무 특징에 대해 설명했다.

효정은 “앨범 안에 다양한 곡을 넣으려고 많이 노력했다. 약간 ‘오마이걸에게 어울릴까?’ 싶은 곡도 많이 도전했다. 그 덕에 오마이걸의 다양성과 음악적 스펙트럼이 많이 넓어졌다고 생각한다. 곡 소화를 위해 열심히 노력했으니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며 외국 작곡가와 작업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앞으로의 목표에 대해 효정은 “저희가 5년 동안 차근차근 여기까지 올라왔다. 느리지만 오래가는 그룹이 되고 싶다. 많은 분들이 저희를 알아주셨으면 좋겠다. 저희를 사랑해주시는 분들을 위해 열심히 하고, 저희의 음악으로 힘을 얻는 분들을 찾아가는 게 목표다. 월드 투어를 해보고 싶다”고 설명했다.

미미는 이번 봄이 어떤 계절로 남았으면 좋겠는지 묻자 “보통의 봄은 따뜻하지 않나. 하지만 이번 봄은 뜨거울 예정이다. 저희의 열정과 많은 팬 분들의 사랑을 받고 싶다는 뜻으로 핫하게 보내고 싶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번 앨범을 통해 듣고 싶은 수식어가 있는지 질문하자 승희는 “‘콘셉트 천재 오마이걸’이라는 수식어를 얻고 싶다”고 말했다. 지호는 “저는 ‘믿고 듣는 오마이걸’이 좋을 거 같다”고 답했으며, 미미는 “‘런닝머신 오마이걸.’ 끝없이 계속해서 달려간다는 뜻이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오마이걸 첫 정규앨범 ‘The Fifth Season’는 오늘(8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뉴스인사이드 소다은 기자]


BES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