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걸 아린, “발레복? 몸매 가꿔야겠다 생각…부담 많이 됐다”
오마이걸 아린, “발레복? 몸매 가꿔야겠다 생각…부담 많이 됐다”
  • 승인 2019.05.08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마이걸 아린/사진=김혜진 기자
오마이걸 아린/사진=김혜진 기자

 

그룹 오마이걸 아린이 발레복에 대해 언급했다.

8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K-아트홀에서는 오마이걸 첫 정규앨범 ‘The Fifth Season’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타이틀곡 ‘다섯 번째 계절(SSFWL)’은 소녀들에게 다가온 두근거리는 사랑의 감정을 다섯 번째 계절이 오는 것으로 비유한 가사와 풍성한 코러스에 오마이걸의 사랑스럽고 감성적인 보컬이 귀를 사로잡는 노래다.

이날 오마이걸 효정은 컴백 소감으로 “8개월 만에 준비한 앨범이다. 스타일링에도 많이 신경 썼으니 좋게 봐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미미는 “저희에게 콘셉트가 다양하다고 많이들 말씀해주시는데 이번이 그 스펙트럼을 넓힐 수 있는 계기가 된 거 같다”라고 덧붙였다.

그간 근황으로 효정은 “정규앨범을 준비하며 지났다. 그리고 일본 팬미팅을 다녀왔다. 개인적인 활동도 많이 했고, 열심히 지냈다”고 답했다. 승희는 “다이어트를 열심히 했다. 저 같은 경우에는 ‘팔로우미’ MC를 하게 돼서 뷰티 공부를 많이 했다”고 덧붙였다. 미미는 “저는 베이킹에 빠져서 쉬는 날에 그렇게 뭘 만들었다”고 말했다.

유아는 포인트 안무에 대해 “손을 사용하면서 아련한 분위기를 주는 동작이다. 마지막에는 꽃잎을 잡는 듯한 느낌으로 마무리 한다”라며 직접 선보였다.

오마이걸은 발레리나 콘셉트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 이에 아린은 발레복을 처음 받았을 때 느낌으로 “이번에도 정말 색다른 콘셉트구나 싶었고, 열심히 몸매를 가꿔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부담이 많이 됐다”고 밝혔다.

한편, 오마이걸 첫 정규앨범 ‘The Fifth Season’는 오늘(8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뉴스인사이드 소다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