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탐정 피카츄’ 피카츄부터 전설의 포켓몬 뮤츠까지…어른들도 열광할 최초의 실사화
‘명탐정 피카츄’ 피카츄부터 전설의 포켓몬 뮤츠까지…어른들도 열광할 최초의 실사화
  • 승인 2019.05.07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명탐정 피카츄' 스틸/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영화 '명탐정 피카츄' 스틸/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

 

9일 개봉하는 최초의 포켓몬스터 실사 영화 ‘명탐정 피카츄’가 추억의 포켓몬들을 대거 등장시키며 전 세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영화 ‘명탐정 피카츄’(감독 롭 레터맨)는 범죄사건 해결과 세상을 구할 피카츄의 번쩍이는 추리, 기상천외한 모험을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이다. 포켓몬스터 시리즈의 외전인 동명의 게임을 원작으로 모션 캡처를 통해 20년 이상 사랑 받아온 피카츄와 포켓몬들이 최초로 실사화되어 스크린에 등장한다. 

1996년에 출시된 포켓몬 브랜드는 현재 전 세계적으로 비디오 게임 프랜차이즈가 3억 2천 4백만 대 이상 판매되었고, 포켓몬 트레이딩 카드 게임은 11개 언어로 제공되어 257억 장 이상이 출고되었다. 160개국 이상에서 22번째 시즌의 애니메이션 텔레비전 시리즈, 20개 이상의 애니메이션 영화가 방송되고, 게임 ‘포켓몬 고Pokémon GO’는 8억 5천만 번 이상 다운로드 되어 전 세계 모든 연령대의 팬들에게 사랑 받았다. 이 덕분에 영화 역시 세대를 초월한 관객들의 관심을 불러 모았다. 

‘데드풀’ 라이언 레이놀즈가 피카츄의 목소리를 맡아 귀여운 외모에 수다쟁이 중년 남성의 목소리를 장착해 그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색다른 캐릭터를 완성했다. 영화의 주인공인 피카츄의 매력과 스타일, 유머 감각에 딱 어울리는 라이언 레이놀즈는 “피카츄에게는 아주 대담한 매력이 있다! 피카츄는 작은 털 뭉치처럼 생겼는데, 누군가가 나를 번갯불에 튀겨 노랗고 땅딸막한 녀석 몸 안으로 나를 찔러 넣었다고 상상하면 딱 맞는 말이다”라고 역할과의 합에 대한 자신감을 전했다. 특히 유료시사회에서 영화를 본 관객들은 포켓몬의 다양한 표정과 라이언 레이놀즈의 목소리 연기의 찰떡궁합에 감탄했고, 포켓몬 캐릭터에 열광하고 있다. 

영화에는 피카츄를 비롯해 풍선포켓몬 푸린, 개구쟁이포켓몬 판짱, 긴꼬리포켓몬 에이팜, 세쌍둥이포켓몬 두트리오, 씨앗포켓몬 이상해꽃, 진화포켓몬 이브이, 화염포켓몬 리자몽, 오리포켓몬 고라파덕 등이 등장한다. 이외에도 잠만보, 내루미, 거북왕, 괴력몬, 로파파, 부스터, 개굴닌자, 탕구리, 잉어킹 등 전 세계를 강타한 포켓몬 캐릭터들을 비롯해 전설의 포켓몬 뮤츠가 상상 그 이상의 액션을 선보인다. 

신예 저스티스 스미스와 캐서린 뉴튼, 수키 워터하우스와 빌 나이, 와타나베 켄 등 명배우들이 출연해 열연을 펼친다.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 ‘스타워즈 에피소드9’,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캡틴 마블’의 각본가를 비롯해 ‘트랜스포머’ 시리즈, ‘그래비티’, ‘엑스맨: 퍼스트 클래스’와 ‘캡틴 아메리카: 윈터 솔져’, ‘킹스맨: 골든 서클’의 제작진이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명탐정 피카츄’는 5월 9일 2D/3D 자막, 2D 더빙, IMAX 2D/3D, 2D 애트모스, 스크린X, 4D로 개봉한다. 

[뉴스인사이드 정찬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