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인전’ 김무열 “무명 시절에 마동석에 물어뜯기는 역이었는데”…남다른 재회
‘악인전’ 김무열 “무명 시절에 마동석에 물어뜯기는 역이었는데”…남다른 재회
  • 승인 2019.05.07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악인전’ 김무열/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키위미디어그룹
영화 ‘악인전’ 김무열/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키위미디어그룹

 

‘악인전’ 김무열이 마동석과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7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악인전’(감독 이원태)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이원태 감독을 비롯해 배우 마동석, 김무열, 김성규가 참석해 작품 관련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김무열은 ‘악인전’에서 마동석과 호흡을 맞춘 소감에 관해 “15kg이라도 몸을 찌우고 만들어야 할 것 같았다. 목을 두껍게 만들었다”며 “사전에 시나리오를 볼 때 액션에 관해서 디테일하게 협의하지 않았다. 이후 합을 만들어 갔고 현장에서 바뀌기도 했다. 제 예상에는 분명 장동수(마동석 분) 캐릭터에게 맞는 것 같아서 농담 반으로 턱이라도 안돌아가게 몸을 만들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김무열은 “영화를 보고 감회가 새로운 게 십몇 년 전에 마동석 선배와 함께 영화를 한 적이 있다. 둘 다 거의 무명이었다. 마동석 선배가 좀비 고등학생이었고 저는 전경이었다”며 “좀비 고등학생에게 뜯겨 죽는 역이었다. 고생했던 기억이 있다. 오늘 영화를 보면서 정말 감회가 남달랐다. 개인적인 감동이 있었다”고 마동석과의 남다른 인연을 언급했다.

한편 영화 ‘악인전’은 5월 15일에 개봉한다. 

[뉴스인사이드 정찬혁 기자]


BES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