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피니트 남우현, “박효신 선배님과 호흡 맞춰 보고파…존경하는 분”
인피니트 남우현, “박효신 선배님과 호흡 맞춰 보고파…존경하는 분”
  • 승인 2019.05.07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피니트 남우현/사진=울림 엔터테인먼트
인피니트 남우현/사진=울림 엔터테인먼트

 

그룹 인피니트 남우현이 박효신과 호흡을 맞춰보고 싶다고 언급했다.

7일 서울 일지아트홀에서는 남우현 세 번째 미니앨범 ‘A NEW JOURNEY’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타이틀곡 ‘홀드 온 미(Hold On Me)’는 어쿠스틱 기타 리프에 일렉트로닉 기타 및 하우스 장르의 EDM 요소가 잘 어우러진 곡이다. 특히 팝 적인 멜로디와 주노플로의 랩, 우현의 시원한 보컬이 돋보인다.

이날 남우현은 발라더 이미지를 내려놓은 게 이르다고 생각하지는 않았는지 “발라드 가수니까 발라드 음악만 할 거라고 생각하기 보다는 다양한 장르에 도전하고 싶었다. 음악적 스펙트럼이 굉장히 넓다. 그래서 저도 다양한 장르에 도전하며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3년 간 솔로 가수로 활동한 것에 대해 “제가 3년째 된 솔로가수지만 인피니트가 있기 때문에 솔로 활동도 하는 거라고 생각한다. 인피니트가 있기 때문에 제가 있는 거다. 솔로 활동을 하면서 늘 무거운 마음이다. 인피니트라는 그룹의 메인보컬이 혼자 나오면 별로라고 생각하실 수도 있으니까 그래서 더 열심히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항상 인피니트라는 그날 아래 제가 어떤 모습을 보여야 사랑해주실까 고민을 많이 하고, 음악적으로도 많이 배우고 있는 거 같다”고 답했다.

함께 호흡 맞추고 싶은 가수에 대해 “주노플로씨도 함께 하고 싶었던 아티스트 중 한 분이라 너무나 만족하고 있다. 주노플로씨한테 감사한 마음 전하고 싶다”며 “사실 호흡 맞추고 싶은 가수가 너무 많다. 노래를 만들어두고 ‘이 노래를 이 분이 불러주셨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면 러브콜을 보내지 않을까 싶다. 물론 제가 존경하는 선배님이 있으시긴 한데 말해봤자 안 해주실 거 같아서...제가 이런 부분에서 좀 소심하다(웃음). 같이 호흡을 맞추고 싶다기보다는 너무나 존경하는 분이시다. 박효신 선배님이신데 이번 노래도 너무 잘 들었다”고 밝혔다.

한편, 남우현 세 번째 미니앨범 ‘A NEW JOURNEY’는 오늘(7일)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뉴스인사이드 소다은 기자]


BES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