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여객기 비상착륙 중 화재, 사망자 최소 41명…외교부 “우리 국민 피해 없어”
러시아 여객기 비상착륙 중 화재, 사망자 최소 41명…외교부 “우리 국민 피해 없어”
  • 승인 2019.05.06 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교부/사진=뉴시스
외교부/사진=뉴시스

러시아 여객기가 비상착륙 중 화재로 인해 사망자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외교부가 우리 국민 피해는 없다고 밝혔다.

러시아 국영 에어로플로트 소속 여객기가 5일(현지시간) 비행 중 화재가 발생해 모스크바 국제공항에 비상착륙하는 과정에서 41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것과 관련, 외교부는 "현재까지 우리국민 피해는 없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6일 "주러시아대사관은 사고인지 직후 러시아 관계당국에 확인한 결과 6일 오전 8시(한국시간) 현재까지 우리국민 피해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외교부 본부와 주러시아대사관은 러시아 경찰, 공항, 항공사 등을 통해 우리국민 피해여부를 지속 확인할 예정이다. 

인테르팍스 통신은 복수의 사고 조사원을 인용해, 모스크바 세례메티예보 공항에 비상착륙한 에어로플로트 소속 여객기 사고로 인한 사망자가 어린이 2명을 포함해 최소 41명이라고 보도했다. 해당 여객기에는 승무원 5명과 승객 73명 등 총 78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뉴스인사이드 정진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