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자유한국당 해산 청원 120만명 돌파…한국당 "조작 가능성"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자유한국당 해산 청원 120만명 돌파…한국당 "조작 가능성"
  • 승인 2019.04.30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해산 청원 120만명 돌파 소식에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가 마비된 가운데 한국당이 조작 가능성을 제기했다.

자유한국당의 정당 해산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 참여자가 30일 120만 명을 돌파해 역대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접속자가 몰려 접속이 지연되기도 했다.

지난 22일 청원이 제기된지 8일 만에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처벌 감경 반대 청원'이 세운 역대 최다 기록 119만2049명을 넘어섰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한국당 해산을 요구하는 게시글이 동의자 100만명을 돌파한 데 대해 "국민 여론을 반영하는 것이 아니라 왜곡하는 수단의 국민청원"이라고 반박했다.

정용기 한국당 의원은 이날 오후 열린 의원총회에서 "언론들이 한국당 해산 청원에 100만명이 동참했다고 보도하지만, 그중 14만명 이상이 베트남에서 접속했단다"며 "역사의 죄인이자 실정법상 당장 구속해야 할, 지금 청와대 안에서 청원 조작하는 게 누군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정 의원은 "정말로 싸워야 한다고 생각한다. 조작된 청원으로 위헌 정당이라고, 민주적 기본 질서를 어겼다고 결정 내릴 수도 있다"며 "바둑이 풀려나니까 또 다른 강아지 만들어 킹크랩으로 배후 조종하는 게 청와대에 있는 것 아닌가"라고 날을 세웠다.

박성중 의원 또한 "(이번 청원은) 조작 정보 중 가장 대표적인 사례가 될 수 있고 앞으로 얼마든지 농단할 수 있는 사항"이라며 "한국당 해산 청원이 4월22일에 시작되고 일주일이 걸려 28일까지는 20만명이 청원했다. 그런데 본격적으로 어제 언론에서 도배하면서 오늘 오후 1시까지 100만명이 더 추가됐다"고 반발했다.

박 의원은 "청원 게시판이 국민과 직접 소통해 정책의 방향을 정하겠다는 순기능이 있었는데, 지금은 정쟁의 도구로 이용되고 있다. 청와대는 이를 방조하고 있다는 게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어제 이후 보도를 보니 한국당 해산 청원 기사는 350개고 더불어민주당 해산 청원 기사는 180개로 해서 언론과 포털이 한 쪽으로 완전히 도배를 하고 있다"며 "온라인 좌파 세력이 아이디 무한 생성기를 이용해 무한 접속이 가능하고 조작에 (게시판이) 무방비 상태"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청와대가 정정당당하다면 한국당 전문가들과 함께 공동 조사해서 청원 게시판이 제대로 운용되고 있는지 알아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청원인은 "더불어민주당과 정부에 간곡히 청원한다"며 "한국당은 국민의 막대한 세비를 받는 국회의원으로 구성됐음에도 걸핏하면 장외투쟁과 정부의 입법을 발목잡기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소방에 관한 예산을 삭감해 국민의 안전을 심각하게 하며 정부가 국민을 위한 정책을 시행하지 못하도록 사사건건 방해를 하고 있다"고 적었다.

이어 "의원들의 국민에 대한 막말도 도를 넘고 있으며 대한민국 의원인지 일본의 의원인지 모를 나경원 원내대표도 국회의원의 자격이 없다고 본다"며 "정부에서도 그간 한국당의 잘못된 것을 철저히 조사 기록해 정당 해산을 청구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이미 통합진보당 등 정당 해산을 한 판례가 있기에 반드시 한국당을 해산시켜 나라가 바로 설 수 있기를 간곡히 청원한다"고 덧붙였다. 

공수처법과 선거법 패스트트랙(신속처리 대상 안건) 지정을 놓고 여야가 극한 대치를 벌이는 상황이 되면서 해당 청원에 대한 동의자 수는 빠른 속도로 늘고 있다.

29일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더불어 민주당 정당해산청구'라는 청원글에는 현재까지 13만9647명이 참여했다. 

[뉴스인사이드 임희진 기자/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BES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