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이자, 문희상 성추행 주장…"심각한 정서적 쇼크로 병원행"
임이자, 문희상 성추행 주장…"심각한 정서적 쇼크로 병원행"
  • 승인 2019.04.25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임이자 자유한국당 의원이 여러모로 불미스러운 일들이 있었다”며 심경을 털어놨다.

24일 임이자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는 지금까지 의회 독주, 집권 여당과 현 정권의 독재를 막고자 누구보다 앞장서서 투쟁해왔다. 항상 최선봉이 저의 자리였고, 그렇게 누구보다 치열하게 싸워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임 의원은 "하지만 오늘 이렇게 불미스러운 일들이 발생하며... 참담한 마음을 숨길 수가 없다"고 토로했다. 

또한 성추행 논란에 대해서 "현재 언론을 통해 불거진 제 개인적인 부분에 대해서는 당 차원의 조치가 이뤄질 것"이라며 "지금 수 많은 분들께서 저에 대한 걱정과 응원을 해주고 계신다. 뜨거운 눈물로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자유한국당은 긴급 의원총회를 열어 문 의장이 두 손으로 임 의원의 배와 양 볼을 만지는 등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해, 임 의원과 국민이 심한 모멸감을 느꼈다고 주장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여성가족위원회 및 여성의원들은 이날 문희상 국회의장이 항의하는 임이자 한국당 의원에게 논란의 소지가 있는 신체접촉을 한 것에 대해 "백주대낮에 명백한 성추행 사건이자 한국당을 능멸하고 모욕하는 행위"라며 즉각 사퇴를 촉구했다. 한국당은 법률검토 후 문 의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발한다는 방침이다.

나 대표는 이날 오후 열린 '문희상 국회의장 사퇴 촉구 결의 긴급 의총'에서 "국회의장은 임 의원을 능멸하고 모멸했을 뿐 아니라 한국당을 능멸하고 모멸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희경 한국당 의원은 당시 상황에 대해 "문 의장이 한국당 의원 요구에 답변을 거부한 채 약속이 있다며 황급히 자리를 피하려하자 임이자 의원이 의장에 대한 입장을 재차 요구했다"라며 "(의장이) 임이자 의원의 복부를 두손으로 접촉했으며 '이러시면 성희롱이다'라고 강력히 항의하자 '이렇게 하면 되겠냐'라며 다시 두 손으로 임이자 의원 (얼굴을) 두 차례나 감싸고 어루만졌다"고 주장했다.  

송 의원은 또 "이에 대해 임 의원이 재차 항의하고 경고함에도 거침없이 문 의장이 양손으로 임이자 의원 얼굴을 만지는 행동을 한 뒤 항의를 받자 급하게 의장실을 빠져나갔다"고 설명했다.  

그는 "임 의원은 국회의원으로서 파행에 대해 의장에게 정당한 대책과 요구사항을 전한 것인데 여성으로서 심각한 성적 수치심과 모멸감을 느꼈다"라며 "임 의원 개인뿐 아니라 여성 국회의원 모두와 나아가 대한민국 여성 모두를 무시한 행위라는 점에서 강력 규탄하고 즉각적 사과를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관련 법안을 검토 후 성희롱을 넘어 성추행까지 간 것에 대해 법적 검토해 고발조치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임 의원의 상태에 대해 "심각한 정서적 쇼크로 국회에 있을 수 없어서 병원으로 급히 간 상황"이라고 전했다.  

앞서 한국당 의원들은 오 의원 사보임 문제와 관련해  국회의장실을 집단으로 항의 방문해 문희상 국회의장과 말다툼을 벌이며 충돌했다.  

말다툼을 벌이는 과정에서 "여기서 검토하고 대답을 바로 달라"고 요구하며 대치하는 한국당 의원에 문 의장이 "멱살을 잡으려고 하느냐"고 따지는 등 감정적으로 격앙된 상황이 벌어졌다. 

[뉴스인사이드 진아영 기자/사진= 뉴시스]


BES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