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병진, '오! 캐롤' 돌연 하차 이유는 박해미와의 불화설 때문? '3억원대 손배소'
주병진, '오! 캐롤' 돌연 하차 이유는 박해미와의 불화설 때문? '3억원대 손배소'
  • 승인 2019.04.19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그맨 주병진이 3억 원대 손해배상 소송에 휘말리며 관심이 모이고 있다.

19일 뮤지컬 ‘오! 캐롤’ 제작사인 엠에스컨텐츠그룹은 지난 2월 주병진을 상대로 서울중앙지법에 3억 원의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했다. 

‘오!캐롤’은 주병진의 첫 뮤지컬 데뷔작으로, 1960년대 미국의 ‘파라다이스 리조트’에서 벌어지는 로맨스 이야기를 담는다. 주병진과 배우 박해미가 주연으로 캐스팅돼 화제를 모았다.

주병진은 지난해 12월 22일 첫 공연부터 나왔어야 했지만, 돌연 하차했다. 주병진은 제작사 측에 “일신상의 이유로 하차하겠다”는 입장만 전달했다. 빈자리는 주연역에 더블 캐스팅 된 서범석이 채웠다. ‘오! 캐롤’은 지난 1월 20일 38회 공연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제작사 측은 “주병진 출연 소식에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줘 티켓이 모두 매진됐다”며 “그러나 주병진이 하차하며 기존 공연 일정을 취소해야 했고, 앞서 티켓을 구매한 관객들에게 환불을 해줘야 했다. 때문에 관객이 현저히 줄었고 공연 수입 역시 줄었다”고 주장했다.

 
제작사 측은 주병진이 다른 출연진과의 불화 때문에 하차를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차를 공지하기 전 상대 배우인 박해미와 말다툼이 있었다는 것이다. 

제작사 손배소 제기와 박해미와의 불화설에 휩싸인 주병진이 이번 논란을 어떻게 헤쳐나갈 지 귀추가 주목된다.

[뉴스인사이드 이서윤 기자/사진=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