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특별한 형제’ 이광수 “지적장애 연기, 표정과 눈빛으로 전달하려고 노력했다”
‘나의 특별한 형제’ 이광수 “지적장애 연기, 표정과 눈빛으로 전달하려고 노력했다”
  • 승인 2019.04.17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의 특별한 형제’ 이광수가 지적장애인을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17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감독 육상효)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육상효 감독을 비롯해 배우 신하균, 이광수, 이솜이 참석해 작품 관련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이광수는 “대사가 많지 않아서 관객은 볼 수 없는 질문이나 그 신에 따라 동구가 느끼는 감정을 현장에서 감독님과 많이 대화를 나눴다. 표정과 눈빛으로 전달하려고 많이 노력했다”며 “지적장애를 연기하는데 있어서 어려움이 많았다. 실제 인물을 참고해서 감독님이 시나리오를 써서 부담이 없지 않았는데 감독님이 실제 인물을 참고하기보다는 새로운 영화 속 인물을 만들어 보자고 해서 현장에서 대화 나누며 촬영했다”고 지적장애인을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이광수는 함께 호흡을 맞춘 신하균, 이솜에 관해 “두 분 모두 좋은 이야기를 많이 들어서 만나보고 싶었다. 처음 만날 때부터 이전에 들었던 이야기 이상으로 좋았다. 형도 워낙 편하게 해주시고 이솜도 밝았다. 찍으면서 너무 행복했다. 나중에 하균이 형 나이가 됐을 때 형처럼 살면 성공한 삶이라는 생각을 했다”며 애정을 표했다.

한편 ’나의 특별한 형제’는 오는 5월 1일 개봉한다.

[뉴스인사이드 정찬혁 기자/ 사진= 김혜진 기자]


BES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