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심원들’ 박형식, 드라마·뮤지컬 이어 스크린 데뷔…포기를 모르는 청년 배심원 변신
‘배심원들’ 박형식, 드라마·뮤지컬 이어 스크린 데뷔…포기를 모르는 청년 배심원 변신
  • 승인 2019.04.16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배심원들’을 통해 박형식이 드라마, 뮤지컬에 이어 첫 스크린 도전에 나선다.

2008년 우리나라에 처음 도입된 국민참여재판의 실제 사건을 재구성한 ‘배심원들’(감독 홍승완)은 첫 국민참여재판에 어쩌다 배심원이 된 보통의 사람들이 그들만의 방식으로 조금씩 사건의 진실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드라마, 뮤지컬에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박형식이 ‘배심원들’을 통해 첫 상업영화에 도전, 예비 관객들의 뜨거운 기대를 모으고 있다. 

드라마 ‘상속자들’, ‘힘쎈여자 도봉순’ 등 다양한 장르와 캐릭터를 다채로운 매력으로 소화한 데 이어 ‘슈츠’에서 천재적인 기억력을 지닌 가짜 신입 변호사 고연우 역으로 안정적인 연기력을 인정받은 박형식은 드라마에 이어 뮤지컬 ‘엘리자벳’에서 ‘죽음(토드)’ 역을 맡아 뛰어난 가창력과 무대매너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이처럼 드라마와 뮤지컬을 오가며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이고 있는 박형식이 ‘배심원들’에서 포기를 모르는 청년 창업가 8번 배심원 권남우로 분해 새로운 면모를 선보일 예정이다. 재판장과 동료 배심원의 눈총을 받으면서도, 의심의 여지가 사라질 때까지 되묻기를 반복하는 엉뚱한 매력의 권남우 캐릭터는 박형식 특유의 순수하고 친근한 매력이 더해져 공감을 배가시킬 것이다. 특히, 홍승완 감독과 함께 오랜 시간 공을 들여 캐릭터를 구축한 박형식은 확고하고 당찬 면모와 동시에 순수한 열정이 있는 캐릭터를 자신만의 색깔로 완벽히 표현해내 기대를 높인다. 이처럼 드라마와 뮤지컬에 이어 상업영화에 첫 도전한 박형식은 ‘배심원들’에서 캐릭터에 대한 남다른 애정과 노력으로 8번 배심원 권남우 캐릭터를 완성, 문소리를 비롯한 배심원들과의 연기 앙상블로 첫 국민참여재판을 더욱 생생하고 흥미진진하게 그려낼 것이다.

대한민국 첫 국민참여재판을 다룬 신선한 소재, 흥미로운 스토리와 신뢰감 높은 캐스팅으로 기대를 높이는 영화 ‘배심원들’은 오는 5월 16일 개봉 예정이다.

[뉴스인사이드 정찬혁 기자/ 사진= CGV아트하우스]  


BES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