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우즈 우승, 특별한 소감보니? "어머니 사랑해요"
타이거우즈 우승, 특별한 소감보니? "어머니 사랑해요"
  • 승인 2019.04.15 1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이거우즈 우승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그의 우승 소감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15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파 72)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메이저대회 마스터스 토너먼트(총상금 1100만 달러) 마지막 라운드에서 버디 6개, 보기 4개를 쳐 2언더파 70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13언더파 275타를 친 우즈는 2위 그룹을 1타차로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1997년, 2001년, 2002년, 2005년에 이어 우즈의 통산 5번째 마스터스 우승이다. 2008년 US오픈 이후 11년 만에 통산 15번째 메이저대회 우승을 거머쥐었다. 또한 81번째 PGA 투어 우승을 차지해 샘 스니드(미국)의 최다승(82승) 기록에 턱밑까지 따라붙었다.

우즈는 "지난해 (PGA 투어에서) 우승을 했지만 메이저대회에서 다시 우승할 수 있으리라고는 상상하지 못했기 때문에 기쁘다. 22년 전 첫 우승 뒤에 오늘 또 우승을 했다. 이렇게 오랫동안 우승할 수 있었던 건 행운이다. 무슨 말을 해야할 지 모를 정도로 기쁘다. 마스터스 우승은 최고의 우승이다"고 소감을 밝혔다.

우즈는 마지막 18번홀에서 보기를 기록했다. 보기만 기록해도 우승이었지만, 집중력을 잃지 않기 위해 파만 생각하고 경기에 임했다. 그는 "오늘은 내 골프에만 집중하려고 했다. 마지막 18번홀에서도 파 세이브를 하는 것만 생각했다. 마지막 퍼트가 들어간 후 무엇을 했는지 잘 기억나지 않는다"며 "1997년 처음 우승했을 때는 아버지가 그 자리에 있었다. 올해는 아이들이 축복해줬다"고 감격해했다.

이어 "아버지로서의 역할을 다했다고 생각한다. 아들에게 아버지의 존재는 크다. 아버지다운 모습을 보인 것이 무엇보다 기쁘다"고 말했다.

이날 현장에는 우즈의 어머니 쿠틸다도 찾았다. 우즈는 우승 후 어머니와도 뜨거운 포옹을 나눴다. 우즈는 "놀라웠던 22년이었다. 세월이 흘렀지만 어머니는 여전히 이곳에 계셨다. 우승 후 어머니를 안고 '우리가 해냈어요. 사랑해요'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뉴스인사이드 김수정 기자/사진=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