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양호 별세 소식에 보수 야권 "문재인 정부 책임이다"
조양호 별세 소식에 보수 야권 "문재인 정부 책임이다"
  • 승인 2019.04.09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양호 별세 소식에 보수야권이 문재인 정부의 책임이라는 주장을 쏟아냈다. 지병이 있는 조 회장을 몰아세워 급작스럽게 죽음에 이르게 했다는 것이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9일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총수일가를 둘러싼 많은 사회적 논란과 지탄도 있지만 적어도 대한민국 항공물류산업 발달에 조 회장이 기여한 바가 많은 것도 사실"이라며 "문(文) 정권 하의 기업의 수난사 익히 잘 아실 것이다. 국민 노후자금을 앞세워 경영권까지 박탈하고 연금사회주의라는 무거운 비판에도 아랑곳 않고 기업통제, 경영개입, 기업인 축출에 열을 올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탈법과 위법은 일벌백계하고 반시장적 행위는 처벌해야 하지만 그것이 반기업 정서로 이어져선 안 된다"면서 "기업인을 죄인 취급해도 안 된다. 기업을 죽이는 건 곧 민생경제를 죽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조양호 한진 회장 오너 일가의 갑질은 비난받아야 하지만 도덕적 비난과 법적 단죄는 분리돼야 한다"며 "1년 새 압수수색만 18번, 가족 공개소환으로 포토라인에 14번 세웠다. 먼지털이식으로 수사했음에도 조 회장 일가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은 5차례 모두 기각됐다. 그럼에도 국민연금을 동원해서 경영권을 뺏었다"고 지적했다.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토론, 미래' 토론회에 참석해 "문재인 정부가 우리 경제 기반인 기업과 기업인을 미워서 못살게 굴면서 자기편만 챙기는 행태를 보이고 있으니 기업인들은 투자와 의욕을 잃고 그 결과 경제는 급속도로 나빠지면서 일자리가 없어지고 있다"고 했다. 

김 의원은 "조양호 회장이 원래 지병이 있었지만 문재인 정부가 압수수색을 18번씩이나 하는 과도한 괴롭힘이 고인을 빨리 돌아가시게 만들었다"며 "대한항공 회장으로 재직한 20년 동안 사세를 3배로 키운 능력 있는 사람이었고, 평창동계올림픽 유치위원장을 맡아 지구를 16바퀴나 도는 강행군을 펼쳐 조직위원장으로서 업적이 큰데도 불구하고, 국민연금은 조 회장의 이사 재선임을 저지해 결국 조 회장을 빨리 죽게 만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대기업을 겁주려 하는 시도가 결국 우리나라 대기업의 해외 탈출로 이어져서 우리 국민들만 피해를 입게 될 것으로 생각된다"며 "헌법에 명시된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무시하고 지금처럼 좌파 사회주의 이념으로 폭주하고 있어 국민의 공분을 사고 있는데 이를 멈추지 않으면 결국 문재인 정권도 패망에 이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바른미래당 이언주 의원은 조 회장의 별세에 대해 "사실상 문재인정권과 계급혁명에 빠진 좌파운동권들이 죽인 거나 다름없다"며 "6·25 당시 인민군과 그에 부화뇌동한 국내 좌익들이 인민재판을 통해 지주들과 자본가들 심지어는 회사원들까지 무참히 학살하고 재산을 몰수, 국유화했다던 비극이 떠오른다"고 했다.

이 의원은 "무조건 자기 마음에 안 드는 사람은 마녀로 몰아간 마녀재판에 버금가는 인민재판으로 한 기업가가 결국 죽음에 이르렀고, 한 기업가(아시아나)는 경영권을 놨다"며 "군사정권 시절에도 이렇게까지 인민재판하면서 경영권을 박탈한 사례가 있었느냐"고 했다. 

그러면서 "반시장·반기업·반개방 정권, 문재인정권은 그만 국정에서 손 떼라"며 "(현 정부는) 사회주의 실험을 하고 있고 나치의 괴벨스식 선전선동이 판을 치는 전체주의로 가고 있다. 이들 시대착오적 경제무능집단들을 반드시 정치권력에서 쫓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뉴스인사이드 임희진 기자/사진=뉴시스]


BES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