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여러분!’ 최시원 반려견 논란에 사과…“더 주의하고 신중해야 한다는 것 느껴”
‘국민 여러분!’ 최시원 반려견 논란에 사과…“더 주의하고 신중해야 한다는 것 느껴”
  • 승인 2019.04.01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 여러분!’ 최시원이 자신과 관련된 논란에 사과를 전했다.

1일 오후 서울시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는 KBS2 새 월화드라마 ‘국민 여러분!’(연출 김정현 l 극본 한정훈)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제작발표회에는 김정현 PD, 최시원, 이유영, 김민정, 태인호, 김의성이 참석했다.

앞서 최시원은 가족이 기르던 프렌치 불독이 옆집 거주자를 물어 사망케 해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이후 첫 공식 석상에 서게 된 최시원은 이날 해당 논란과 관련해 “저와 관계된 모든 일에 대해 더욱 더 주의하고 신중하고 조심해야 된다는 걸 깨달았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렸던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라며 고개 숙여 사과를 전했다.

‘국민 여러분!’은 얼떨결에 경찰과 결혼한 사기꾼이 원치 않는 사건에 휘말리고 국회의원에 출마하며 벌어지는 코믹 범죄극.

한편 ‘국민 여러분!’은 오늘(1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뉴스인사이드 김나연 기자/사진=KBS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