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이부시게' 김혜자, 시계 집착 이유 '남주혁 고문당해 죽고 유품 실종'(종합)
'눈이부시게' 김혜자, 시계 집착 이유 '남주혁 고문당해 죽고 유품 실종'(종합)
  • 승인 2019.03.19 2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혜자가 시계에 집착하는 이유가 드러났다.

19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김석윤 연출/이남규, 김수진 극본) 12회에서 김혜자가 시계에 집착한 사연이 드러났다.

이날 이현주(손숙)는 알츠하이머를 앓는 김혜자를 찾아와 이야기를 나눴다. 김혜자는 이현주를 알아보았고 옛날이야기를 하며 여전히 깔깔거렸다. 면회를 마치고 돌아가려할때 대상(안내상)이 시계에 대해 물었다.

대상은 "엄마랑 관련있는 시계같은거 아는거 있으세요? 평범한 속목시계인데 어떤 할아버지 손목시계에 과민반응을 보이셔서"라고 물었고 이현주는 "그 인간 아직 살아있어?"라고 경악했다. 이어 시계에 얽힌 이야기가 드러났다.

이준하(남주혁)는 기자가 되어 사회 생활을 하느라 바빴다. 김혜자는 결혼기념일에 남편에게 "오늘이 무슨 일인줄 아느냐"고 앙탈을 부렸고 이준하는 전혀 짐작하지 못했다. 그는 "요즘 취재하는 사건이 있어서 바쁘다"고 해명하며 출근했다.

그날 밤 통금시간이 다되어도 이준하는 집에 돌아오지 못했고 김혜자는 결국 남편과 밥을 먹지 못했다. 그녀는 "세상에 기사 혼자 다 써라"라고 심통을 부리다가도 한밤 중에 옆자리에 없는 남편 때문에 쓸쓸해했다.

그리고 다음날, 김혜자는 유골이 되어 돌아온 남편을 맞아야했다. 정보부에 끌려가 모진 고문을 당해 사망하고 만 것. 남편의 유품을 찾으러 갔던 김혜자는 경찰이 차고 있던 시계를 보고 "준하씨 어떻게 한거야"라며 그를 잡아챘다.

이어 "이거 남편거잖아"라고 발악하자 형사는  "내가 죽은 사람 시계를 차겠냐, 재수없게"라고 화를 냈다. 남편의 유품을 끝끝내 돌려받지 못한 김혜자가 시계를 보면 달려들어 집착했던 것이었다.

늦은 밤, 시계 할아버지(전무송)는 김혜자를 찾아와 오열한뒤 시계를 돌려줬다. 시계 할아버지가 남편을 고문한 형사였고 김혜자는 오열하는 형사의 등을 다독였다. 그녀는 속으로 '평생 외로웠던 사람 혼자 가게 해서 미안해요'라며 하늘의 남편을 떠올렸다.

[뉴스인사이드 김혜정 기자/ 사진= JTBC '눈이 부시게']



BES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