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팝 대표 하는 가수 되고파”…에버글로우, 스파클링 시크로 보여준 6인 6색 매력(종합)
“케이팝 대표 하는 가수 되고파”…에버글로우, 스파클링 시크로 보여준 6인 6색 매력(종합)
  • 승인 2019.03.18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에버글로우가 영원히 빛나길 바라는 희망을 품고 첫 발을 내딛었다.

18일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는 에버글로우 데뷔 앨범 ‘ARRIVAL OF EVERGLOW’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위에화 엔터 첫 걸그룹 에버글로우는 멤버 이유, 시현, 미아, 이런, 아샤, 온다 6명으로 구성 되어 있다. 데뷔 전부터 각 멤버별 데뷔 필름을 공개해 기대감을 높였으며, 특히 ‘프로듀스48’에 출연한 김시현, 왕이런이 속해 있어 많은 화제를 모았다.

이번 데뷔 앨범 타이틀곡은 ‘봉봉쇼콜라(bonbon chocolat)’로, 에버글로우의 통통 튀면서도 에너지 가득한 보컬의 힘이 느껴지는 곡이다. 그 외에도 ‘달아(Moon)’, ‘D+1’ 등이 앨범에 포함 되어 있다.

이날 에버글로우는 레드, 검정, 그레이가 혼합 된 의상을 입고 등장했다. 그들은 수록곡 ‘달아’로 몽환적인 매력을, 타이틀곡 ‘봉봉쇼콜라’로 시크한 분위기를 선사했다.

시현은 데뷔 소감으로 “많은 기자 분들 앞에서 서니 설레기도 하고 긴장도 된다. 저희가 준비한 무대 실수 없이 끝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온다는 “어릴 때부터 꿈을 이뤄서 설렌다. 데뷔를 시작으로 열심히 달려보겠다”고 답했으며 이유는 “여기 서 있는 게 믿기지 않는다. 오랫동안 바랐던 거라 이 자리가 뜻 깊다. 앞으로도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런은 “데뷔가 끝이 아닌 시작으로, 앞으로도 노력하겠다”고 말했으며, 미아는 “데뷔가 실감나지 않는다. 이제 시작인만큼 열심히 나가겠다”고 답했다. 아샤는 “저는 연습생 9년차라 지금 이 시간이 뜻 깊다.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앨범을 한 마디로 표현해달라는 말에 시현은 “저희의 데뷔 앨범을 스타트 라인이라고 표현하고 싶다. 에버글로우의 첫 시작이자 팬 여러분들과의 첫 시작이기 때문에 스타트 라인이라고 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미아는 “‘초코나무 춤’이 포인트 안무다. 동그라미 모양이 초코고, 손가락이 나뭇가지를 표현해서 붙여진 이름이다”라며 포인트 안무를 직접 선보이기도 했다.

에버글로우만의 차별점으로 이유는 “저희는 스파클링 시크라는 콘셉트를 가지고 있다. 여섯 명이 모여 내는 각기 다른 에너지가 차별점이 아니지 않나 싶다. 그리고 시현이와 이런이가 ‘프로듀스48’에서 먼저 얼굴을 알린 것도 도움이 되지 않았나 싶다”고 답했다.

온다는 연습 하면서 힘들었던 점에 대해 “연습하다가 잘 안 될 때인 거 같다. 안 되면 짜증나고 스트레스를 받기도 하는데 그걸 이겨내면 그만큼 쾌감도 큰 거 같다”고 답했다.

이유는 아이즈원 최예나가 나중에 합류하냐는 질문에 “예나하고는 연습생을 같이 한 아끼는 아이기도 하고, 저희도 굉장히 좋아하는 친구다. 예나가 저희 그룹에 합류를 한다면 정말 좋을 거 같고, 돌아올 거라고 믿고 있다. 하지만 이런 건 저희가 정하는 게 아니라 단정 지어 말씀 드릴 수 없을 거 같다. 아이즈원도 에버글로우도 많이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출연하고 싶은 예능으로 이런은 “제가 애기들을 좋아해서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하고 싶다. 또 ‘런닝맨’에도 출연하고 싶다. 이게 중국에서 굉장히 인기가 많다. 중국에서 부모님이 제가 출연하는 모습을 보고 자랑스러워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온다는 “‘전지적 참견 시점’과 ‘신서유기’를 정말 좋아한다. 그래서 한 번 출연하고 싶고, 또 ‘대탈출’ 같은 큰 스케일의 예능에도 출연하고 싶다”고 말했다. 시현은 “제가 말하는 걸 좋아해서 ‘라디오스타’에 출연해보고 싶다. 또 고민 해결을 해줄 수 있는 예능도 출연해보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외국인이여서 힘들었던 점으로 이런은 “저는 맨 처음에 한국에 왔을 때 한국어를 하나도 할 줄 몰랐다. 한 번은 언니가 ‘일어나, 일어나’하는 걸 저를 부르는 걸로 착각한 적도 있다. 언니들이랑 얘기 하면서 한국어가 는 거 같다. 너무 감사하다”며 음식은 잘 맞냐는 말에 “먹는 거는 정말 좋아한다. 특히 부대찌개를 진짜 좋아한다”고 답했다.

듣고 싶은 수식어에 대해 시현은 “어떤 수식어든 정해주시고, 불러주신다면 그것만으로도 좋을 거 같다. 저희 그룹 이름을 ‘에그리드’로 귀엽게 불러주시면 좋을 거 같다. 저희끼리도 연습 시작하기 전에 ‘에그 파이팅’이라고 말한다”며 “개인적으로는 제가 ‘프로듀스48’로 ‘새싹시현’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이번에는 데뷔를 했으니 ‘꽃 시현’이라는 수식어를 얻고 싶다”고 밝혔다.

이유는 “저는 ‘믿고 보는, 역시 에버글로우’라는 말을 듣고 싶다”며 “개인적인 바람이 있다면 제가 이번 앨범에 직접 작사에 참여했다. 더 노력해서 제 곡으로 활동해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온다는 이번 앨범 목표로 “저는 이번 신인상을 꼭 타고 싶다. 신인상을 탈 수 있도록 노력하는 에버글로우가 되겠다”며 각오를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어떤 가수가 되고 싶은지 묻자 미아는 “케이팝을 대표하는 가수라고 얘기할 수 있는 그룹이 되고 싶다”고 답했다. 시현은 “저희 음악을 전 세계 사람들이랑 소통하고, 믿고 듣는 가수가 될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에버글로우 데뷔 앨범 ‘ARRIVAL OF EVERGLOW’는 오늘(18일)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뉴스인사이드 소다은 기자/사진=김혜진 기자]


BES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