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대해도 좋아”…‘닥터 프리즈너’, 교도소에서 펼치는 범죄+메디컬 드라마 (종합)
“기대해도 좋아”…‘닥터 프리즈너’, 교도소에서 펼치는 범죄+메디컬 드라마 (종합)
  • 승인 2019.03.18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닥터 프리즈너’ 속 주인공은 그간의 의사 캐릭터들과는 다르다. ‘형 집행중지’라는 생소한 소재를 바탕으로 교도소 의료과의 이야기를 그린 ‘닥터 프리즈너’. 악행을 악행으로 맞서는 의사 ‘나이제’의 성공기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묘한 쾌감을 선사할 것을 예고했다.

18일 오후 서울시 구로구 라마다서울신도림호텔에서는 KBS2 새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연출 황인혁 송민엽 l 극본 박계옥)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제작발표회에는 황인혁 PD, 배우 남궁민, 권나라, 김병철, 최원영, 이다인, 박은석이 참석했다.

‘닥터 프리즈너’는 대형병원에서 축출된 외과 에이스 의사 나이제가 교도소 의료과장이 된 이후 펼치는 신개념 감옥X메디컬 서스펜스 드라마.

황인혁 PD는 ‘닥터 프리즈너’에 대해 “장르가 많이 섞여 한마디로 정리하기 힘들다. 자칭 타칭 메디컬 범죄 드라마라고 하는데, 메디컬 드라마라고 생각한다. 다만 과정에서 교도소를 거치기 때문에 다양한 인물군상을 만날 수 있어서 더 다양한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형 집행정지 제도에서 가장 많은 모티브를 얻었다. 말 그대로 형을 더 이상 집행하지 못 한다고 판단 됐을 때 일시적으로 집행을 정지하는 제도다. 의학적 접근과 교도소 내부 권력관계, 검사까지 이어지기 때문에 제도 하나에 여러 인물 엮여있어 재밌을 것 같더라. 그 사람들의 군상을 들여다보고 싶다는 욕심이 들었다. 나이제도 그 제도의 피해자로 등장하는데 그 점을 어떻게 이용하는지 지켜보는 게 가장 큰 재미”라며 드라마의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극중 남궁민은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뛰어난 수술실력과 올곧은 신념을 지닌 응급의학과 에이스 나이제 역을 맡았다. 그는 출연 계기를 묻자 “대본을 봤을 때 재밌었다. 그때 4회까지 나왔는데 짜임새가 너무 좋더라. 너무 무겁지 않은 장르물의 느낌이 났고, 4편을 순식간에 읽었다. 이 드라마를 꼭 하고 싶다고 생각해서 드라마 제작이 언제 될지 정해지지 않은 상태였는데 기일을 갖지 않고 드라마만을 기다리고 있었다”라고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의사 역할을 꽤 많이 했지만 특별히 진료 하거나 수술하는 장면을 없었고, 의사라는 직업을 가지고 밖에서 데이트 하는 신들을 많이 찍었다. 이번에는 그런 장면이 없다. 수술을 하고 환자를 진료하는 신이 많아서 처음에 어떻게 해야 할지 막막하더라. 단어도 찾아보고 공부도 열심히 했다. 다행히 제가 몸이 아픈 데가 많아서 아는 의사선생님이 많았다. 하지만 결국 도움이 된 건 현장에 가서 그 대사를 행동 하면서 했을 때였다”라며 “현장에 현실감을 높이기 위해 감사하게도 의료장 선생님께서 10시간 넘게 계신다. 틀린 부분을 잡아주셔서 현장에서 수정되는 부분도 많았고, 자문 구하고 도움 받고 있다. 그래서 두 번째 수술은 더 쉬워졌다. 수술신을 해 본적이 없다 보니 첫 번째는 너무 힘들었다. 시간이 오래 걸리더라. 이틀에 걸쳐서 찍었다. 그만큼 꼼꼼하고 현실 기반으로 촬영 중”이라고 덧붙여 기대감을 더했다.

권나라는 실종된 동생의 행방을 찾기 위해 교도소 자원봉사를 지원한 태강병원 정신과 의사 한소금 역으로 분한다. 그는 출연 계기에 대해 “대본이 너무 재밌었다. 대본 뿐만아니라 한소금 역할을 정말 하고 싶었다. 부담감도 들긴 했지만 정신과 의사고 환자들과 교감과 소통을 중요시하는 직업이기 때문에 도전해 보고 싶었다. 전보다 더 성장한 성숙한 나라로, 연기했을 때 시청자들이 ‘성숙해 졌구나’ 하고 생각할 수 있게끔 도전하고 싶었고 잘하고 싶었다”라고 강한 의욕을 내비쳤다.

 

엘리트 선민의식으로 가득 찬 의사이자 서서울 교도소 의료과장 선민식 역으로 출연하는 김병철은 출연 계기를 묻는 질문에 “대본을 읽고 재밌다고 생각했다. 사건위주로 이야기가 전개되는 게 재밌더라. 역할도 흥미로웠다. 이름이 선민식인 게 선민의식이 강한 점이 반영됐더라. 뻣뻣한 인물이라고 느껴졌는데 교도소까지 가서 자생력을 가지려고 하는 인물이더라. 뻣뻣함과 유연함이 공존하는 부분이 매력적으로 받아들여졌다”라고 설명했다.

태강그룹 총수 이덕성 회장의 장남이자 그룹 승계 서열 1위 이재준 역을 맡은 최원영은 “시놉시스를 읽었을 때 기획 의도에서 ‘대한민국에서 가장 핫한 사람이 모여 있는 곳이 교도소’라고 해서 흥미로운 출발이라고 생각했다. 그리고 책을 봤을 때 재밌었다”라며 “그 안에 속해있는 인간군상에서 묘한 긴장감과 쾌감이 잘 녹여져있었고, 이 사람들이 과연 이 이야기 속에서 어떻게 자신의 삶을 개척해 가는지 보게 되니 참여했으면 좋겠다 싶더라. 또 함께 하는 배우들과 감독님에 대한 신뢰감도 있어서 참여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이다인은 외모, 재력, 두뇌, 삼박자를 두루 갖춘 태강그룹 막내딸 이재인 역에 이름을 올렸다. “제가 너무 좋아하는 장르”라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 그는 “흥미로운 주제였고, 이재인 역할도 기존의 캐릭터와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았다. 제가 너무 되고 싶은, 카리스마 있는 여성의 모습 가져서 시켜만 준다면 최선을 다해서 하고 싶었다. 기회 주셔서 행복하게 촬영 중”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박은석은 태강그룹 둘째 아들로 가는 곳마다 사고를 치는 안하무인 재벌 2세 이재환 역으로 분한다.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어떻게 보면 악역일수도 있는데 그냥 나와서 나쁜 짓 하는 게 아니라 정당성과 결핍이 있다”라고 설명한 그는 “그런 결핍을 대본에서 뽑아내서 표현하는 게 좋았고, 액션신이나 사고 장면처럼 스케일 큰 장면을 도전해보고 싶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저를 보며 화를 내실 수 있고 감정적으로 기분 나빠 할 수 있다. 하지만 자극제보다는 정말 저런 인간이 실제로 있을법하다, 우리 사이에서 숨 쉬고 존재하는 인물일 수 있을 것 같다고 생각해줬으면 좋겠다는 목표 하나로 연기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황인혁 PD는 “기대하셔도 좋을 것 같다. 캐릭터 한명씩 들여다보면 재밌고, 나이제를 따라가면서 그 친구의 마음과 계기를 알게 되면 드라마의 색도 달라지니 지켜봐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당부했다. 이어 김병철은 “형 집행중지를 소재로 한 드라마다. 현실적인 지점과 어떻게 만날 수 있는지 생각하면서 보면 더 흥미롭지 않을까 싶다”라고 솔직한 생각을 전했고, 권나라는 “공기 청정기 같은 속 시원한 드라마 됐으면”이라며 바람을 드러냈다.

한편 ‘닥터 프리즈너’는 오는 20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뉴스인사이드 김나연 기자/사진=KBS]


BES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