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프리즈너’ 황인혁 PD “김병철·최원영·김정난, ‘SKY 캐슬’과는 달라”
‘닥터 프리즈너’ 황인혁 PD “김병철·최원영·김정난, ‘SKY 캐슬’과는 달라”
  • 승인 2019.03.18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닥터 프리즈너’ 황인혁 PD가 ‘SKY 캐슬’에 출연했던 김병철, 최원영, 김정난이 나란히 함께 출연하게 된 것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18일 오후 서울시 구로구 라마다서울신도림호텔에서는 KBS2 새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연출 황인혁 송민엽 l 극본 박계옥)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제작발표회에는 황인혁 PD, 배우 남궁민, 권나라, 김병철, 최원영, 이다인, 박은석이 참석했다.

이날 김병철은 JTBC드라마 ‘SKY 캐슬’에 이어 최원영과 호흡을 맞추게 된 것에 대해 “‘SKY 캐슬’에서 최원영씨와 함께 연기한 장면이 거의 없어서 아쉬웠는데 함께 하게 됐다고 들어서 반가웠다. 그래서 너무 즐겁게 함께 잘 촬영하고 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최원영은 “‘SKY 캐슬’ 끝 무렵에 캐스팅 이야기를 들었다. 선민식 역할로 캐스팅된 사람이 누군가 알아봤더니 김병철 형님이라고 해서 내심 반가웠다. 좋았다”라며 “법조계에 있다가 의료인 쪽으로 와서 호흡할일이 많을 것 같아서 기대됐다. 워낙 좋아하는 선배님이라 즐겁게 촬영 중이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황인혁 PD는 전작에 함께 출연했던 김병철과 최원영, 김정난까지 연달아 캐스팅한 것에 대해 “우려가 없었다면 거짓말이다. 100% 위험이라 생각한다. 캐스팅 당시만 해도 일부러 의도한 것은 아니고, 캐릭터에 맞춰 제의 하다 보니 모인 것”이라며 “부담이 안 된다면 거짓말이지만 워낙 연기를 잘하고 전작과 상반된 느낌이라 후광보다는 새로운 느낌을 보여주셔서 재미를 드리지 않을까 싶다”라고 설명했다.

‘닥터 프리즈너’는 대형병원에서 축출된 외과 에이스 의사 나이제가 교도소 의료과장이 된 이후 펼치는 신개념 감옥X메디컬 서스펜스 드라마.

한편 ‘닥터 프리즈너’는 오는 20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뉴스인사이드 김나연 기자/사진=KBS]

 


BES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