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채진 총장 다시 사표 제출
임채진 총장 다시 사표 제출
  • 승인 2009.06.03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CI ⓒ 대검찰청 홈페이지

[SSTV|김동균 기자] 임채진 검찰총장이 3일 법무부에 사직서를 다시 제출했다.

3일 임채진 총장은 `사퇴의 변`을 통해 "최선을 다했음에도 불구하고 상상할 수 없는 변고로 인해 많은 국민을 슬프게 하는 결과를 초래했다. 진심으로 국민께 사죄드린다"며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에 책임을 지고 총장직에서 사퇴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임 총장은 "원칙과 정도, 절제와 품격을 갖춘 바른 수사, 정치적 편파 논란이 없는 공정한 수사를 통해 국민의 신뢰를 한 단계 높이려 최선을 다했지만 역부족이었다"며 "이미 사직서 제출한 바 있고 사태 수습이 우선이라는 명분으로 되돌아왔으나 이번 사태로 인한 인간적인 고뇌로 평상심을 유지하기 힘든 제가 검찰을 계속 지휘하는 것이 부적절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이미 사직서를 제출한 바 있고 사태 수습이 우선이라는 명분으로 되돌아 왔으나 이번 사태로 인한 인간적 고뇌로 평상심을 유지하기 힘든 제가 검찰을 계속 지휘한다는 것이 부적절하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또 "한· 아세안 정상회담이라는 국제적 행사가 무탈하게 잘 종료된 이 시점에서 물러나는 것이 저의 도리라고 생각 한다. 수사와 관련해 제기된 각종 제언과 비판은 겸허히 받아들여 개선해 나갈 것으로 생각 한다"고 입장을 전했다.

그는 "이미 밝힌 대로 이번 사건 수사의 당위성과 정당성을 존중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 드린다"며 "그동안 저와 검찰에 격려를 보내주신 국민 여러분과 검찰 가족 여러분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사퇴의 변을 마무리했다.

한편, 임채진 청장의 이번 사직서는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당일 제출했지만 법무부가 반려한 데 따른 2번째 사직서로 임 총장은 현재 퇴청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법무부는 "'사태 수습'과 '박연차 게이트' 수사 마무리가 우선"이라는 이유로 사직서를 반려했다.

[스포츠서울TV 새이름 SSTV|www.newsinside.kr]
모바일로 생생연예현장 동영상보기 [SHOW,fimm+TV+뉴스와생활+SSTV]

[VOD- 盧, 소탈한 미공개사진 공개 "당신이 그립습니다"]

[VOD- 盧 전 대통령 시민 추모제 '어찌 우리가 잊으리요~’]
[VOD- 故 노무현 전 대통령 '당신을 기억합니다']
[VOD- 노 前 대통령에게 띄우는 메세지 " 당신은 영원한 우리의 대통령 입니다"]

보도자료 및 제보=sstvpress@naver.com
[나를 움직이는 이슈, UCC의 중심]
[스포츠서울TV 새이름 SSTV|www.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