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NE1, 팀명 '쓰나미' 될 뻔한 사연은?
2NE1, 팀명 '쓰나미' 될 뻔한 사연은?
  • 승인 2009.06.03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경림의 별이 빛나는 밤에' 출연으로 라디오 무대 데뷔한 2NE1 ⓒ YG Entertainment

[SSTV|배영수 기자] ‘여자 빅뱅’으로 불리는 2NE1(투에니원)이 라디오 방송에서 원래의 팀 명이 ‘쓰나미’가 될 뻔했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이들은 2일 방송된 MBC 라디오 프로그램 ‘박경림의 별이 빛나는 밤에’에 출연했다. 라디오 프로그램이 처음이었던 이들은 그룹 이름을 정하기까지의 에피소드를 공개하며, 문제의 ‘쓰나미’를 비롯하여 ‘양싸의 아이들’, ‘YG걸스’등의 이름들이 거론되었으나, 데뷔하기 몇 시간 전 새벽에 2NE1이라는 이름이 생각나 급하게 정해졌다는 뒷이야기를 꺼냈다.

뿐만 아니라 이날 방송에서는 미국에서 부모님 몰래 음대로 진로를 바꾸고 3년간 도전했다는 박봄, 필리핀에서 연예 활동을 하면서도 한국에서 노래하는 꿈을 놓지 않았다는 박산다라, 아버지가 들려준 로린 힐의 음악을 들으며 꿈을 키웠다는 씨엘, 할머니인 공옥진 여사가 무대에서는 늘 겸손하라 했던 공민지 등 멤버들이 각각 ‘가수 데뷔 도전기’를 전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멤버들은 자신들의 곡 ‘파이어(Fire)’를 비롯한 3곡의 라이브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하며 청취자들의 칭찬을 이끌어 내기도 했다.

[스포츠서울TV 새이름 SSTV|www.newsinside.kr]
모바일로 생생연예현장 동영상보기 [SHOW,fimm+TV+뉴스와생활+SSTV]

[[VOD] 빅뱅, 법질서 홍보대사 "VIP여러분 법질서 잘 지킵시다"]

[[VOD] '최고의 아이돌' 빅뱅, '희망 나누기 프로젝트'에 참여!]
[2NE1 산다라박 '필리핀의 보아' 현지서도 인기열풍!]
[2NE1 산다라박, 필리핀 현지 관심으로 '용기백배']

보도자료 및 제보=sstvpress@naver.com
[나를 움직이는 이슈, UCC의 중심]
[스포츠서울TV 새이름 SSTV|www.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