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종 에어프랑스, 탑승객 생존 희박
실종 에어프랑스, 탑승객 생존 희박
  • 승인 2009.06.02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어프랑스 ⓒ SBS 뉴스캡쳐

[SSTV|박정민 기자] 228명이 탄 에어프랑스 소속 여객기가 실종된 가운데 탑승객들의 생존 가능성이 희박한 것으로 보인다.

1일(파리 현지시간) 승객과 승무원 등 228명을 태운 에어프랑스 소속 AF447편 에어버스 여객기가 브라질 연안 대서양 상공을 비행하던 중 레이더에서 사라졌다.

사고기는 브라질 리우 데 자네이루를 떠나 파리 드골 공항에 1일 오전 11시 15분 도착 예정이었으나 비행 3시간이 지나 브라질 북동쪽 대서양 상공에서 교신이 끊겼다. 여객기는 천둥, 번개를 동반한 폭풍우가 몰아치는 대서양 상공을 지나면서 벼락을 맞아 대서양에 추락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국적별로 탑승객은 프랑스인이 61명으로 가장 많고 브라질이 58명, 독일인 26명 등 모두 32개국 228명으로, 한국인 탑승객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프랑스와 브라질 군은 군용기와 군함을 동원해 마지막 교신이 끊긴 지점을 중심으로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으나 이렇다할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이에 양국 관리들은 여객기 탑승자 가운데 생존자가 있을 가능성이 거의 희박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한편, 장-루이 보를르 프랑스 환경장관은 여객기의 납치 가능성을 부인하며 “우리로선 최악의 시나리오에 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스포츠서울TV 새이름 SSTV|www.newsinside.kr]
모바일로 생생연예현장 동영상보기 [SHOW,fimm+TV+뉴스와생활+SSTV]

[VOD- SS취재'후' 선덕여왕, '이요원 파 VS 고현정 파' 누가 주님을 모셨는가?]

[VOD- SS취재'후' 김효진 결혼, 유재석 '온 몸' 던져(?) 축하하다]
[VOD- 영화 '거북이 달린다', "할리우드 기계들과 싸워 이기겠다"]
[VOD- 김윤석 “차기작에 대한 부담감 전혀 없었다”]

보도자료 및 제보=sstvpress@naver.com
[나를 움직이는 이슈, UCC의 중심]
[스포츠서울TV 새이름 SSTV|www.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