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미디언 김병조, 방송계 떠나 은퇴한 이유? "협박 전화까지 받았다"
코미디언 김병조, 방송계 떠나 은퇴한 이유? "협박 전화까지 받았다"
  • 승인 2019.03.15 2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웨이' 코미디언 김병조가 방송계를 떠나 은퇴한 이유를 밝혔다.

최근 방송된  TV CHOSUN ‘인생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서는 코미디언 김병조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1975년 TBC 개그 프로그램 '살짜기 웃어예'로 데뷔, MBC '일요일 밤의 대행진'으로 최고의 인기를 누렸던 김병조. '배추머리'라는 별명으로 활동하며 수많은 유행어를 탄생시켰다.

하지만 김병조는 갑자기 방송계를 떠났다.

1987년 6월, 김병조는 한 정당의 전당대회에 참석해 "다른 당을 비꼬는 개그를 해 달라"는 요청에 공연을 진행했다. 하지만 그 자리에 있던 한 기자가 해당 발언을 기사화하면서 김병조에게는 어마어마한 후폭풍이 불어닥쳤다. 

김병조는 "방송사와 집으로 항의 전화가 빗발쳤다. 가족들을 위협하는 협박 전화까지 감당해야 했다. 억울하지 않았다고 하면 거짓말이지만, 마음고생을 많이 한 만큼 많은 수확을 얻은 일이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대중에게 잘못 알려진 게 있는데 타의에 의해 방송을 관둔 게 아니라 자의로 관둔 거다”라고 밝혔다. 

또한 “방송과 강의를 하면서 점차 방송의 비중을 줄이고 강의 비중을 늘렸다. 방송에 대한 미련보다 그리움은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김병조는 선배의 추천으로 학자로 변신하며 방송계를 떠났다. 현재 매주 수요일 조선대학교 강단에 서고 있다.


[뉴스인사이드 임희진 기자/사진= TV CHOSUN ‘인생다큐 마이웨이’]

 


BES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