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봄 “뮤직프로그램 모니터 많이 해…블랙핑크 눈여겨보고 있다”
박봄 “뮤직프로그램 모니터 많이 해…블랙핑크 눈여겨보고 있다”
  • 승인 2019.03.13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박봄이 가장 무대에 서고 싶었던 순간을 밝혔다.

13일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는 박봄 새 솔로 앨범 ‘Spring(봄)’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타이틀곡 ‘봄’은 팝 기반의 그루브 한 사운드와 박봄의 리드미컬한 가창법이 돋보이는 곡으로, 봄이라는 비유적 표현을 통해 많은 메시지를 담았다. 특히 피처링에는 산다라박이 참여해 화제를 모았었다.

이날 박봄은 바뀐 소속사에 대해 “너무 가족 같이 대해주셔서 감사하고, 열심히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라고 답했다.

용감한 형제의 응원으로 “걱정할 거 없고, 파이팅 하라고 말씀해줬다”고 언급했다.

이번 앨범에서 가장 신경 쓴 점에 대해 그는 “제 마음이 잘 전달 됐으면 좋겠다는 거에 가장 많이 신경을 썼던 거 같다”고 말했다.

활동 목표로 “차트 안에 들었으면 좋겠다. 1등 했으면 좋겠다는 마음도 있다”며 “1등을 한다면 팬들에게 간식차를 쏘겠다. 아니면 어쿠스틱 버전으로 타이틀곡을 노래 해보겠다”고 공약을 걸었다.

박봄은 가장 무대에 서고 싶었던 순간에 대해 “항상 그랬던 거 같다. 후배들이 열심히 하는 걸 보면 투애니원 활동 때가 생각나기도 하고 그랬다”며 “블랙핑크를 눈여겨보고 있다. 너무 예쁘고 노래도 잘한다”고 덧붙였다.

감을 잃지 않기 위해 노력했던 것으로 “항상 뮤직프로그램을 많이 시청했다. 계속 발매되는 음악들을 빼놓지 않고 들으려고 노력했다”고 답했다.

한편, 박봄 첫 솔로앨범 ‘Spring(봄)’은 오늘(13일)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뉴스인사이드 소다은 기자/사진=김혜진 기자]


BES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