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서현, 나무엑터스에 새둥지…“배우로서의 잠재력 커”
소녀시대 서현, 나무엑터스에 새둥지…“배우로서의 잠재력 커”
  • 승인 2019.03.07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소녀시대 출신의 가수 겸 배우 서현이 나무엑터스에 새 둥지를 틀었다.

7일 소속사 나무엑터스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서현과의 전속계약 체결 소식을 전했다.

서현은 지난 2007년 대한민국 대표 걸그룹 소녀시대 멤버로 연예계에 데뷔, 2013년 드라마 ‘열애’로 배우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도둑놈, 도둑님’ 등 장르와 캐릭터에 한계를 두지 않고 성실하게 연기 활동을 이어왔다.

특히 지난해 방영된 드라마 ‘시간’에서는 뚝심 있는 열연을 펼쳐 배우로서도 잠재력이 크다는 호평을 받았던 바.

이에 나무엑터스 관계자는 “글로벌 걸그룹 소녀시대 멤버로서 전세계를 무대로 뛰어난 활약을 보여준 서현과 인연을 맺게 돼 기쁘다. 가수뿐 아니라 배우로서 높은 잠재력을 가지고 있는 서현이 연기 열정과 재능을 꽃피울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지원하겠다”라며 “가수 활동 역시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나무엑터스에는 배우 지성, 유준상, 이준기, 문근영, 천우희, 신세경, 박민영, 김향기 등이 소속돼 있다.

[뉴스인사이드 김나연 기자/사진=나무엑터스]


BES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