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차왕 엄복동’ 정지훈·강소라·민효린, 엇갈린 삼각관계 스틸 공개…오는 27일 개봉
2019.02.14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일제강점기, 조선인 최초로 ‘전조선자전차대회’에서 승리를 거두며 암울했던 조선에 희망이 되었던 실존 인물 엄복동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이 정지훈과 강소라, 민효린의 밸런타인데이 스페셜 스틸을 공개했다.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감독 김유성)은 일제강점기 희망을 잃은 시대에 일본 선수들을 제치고 조선인 최초로 전조선자전차대회 1위를 차지하며 동아시아 전역을 휩쓴 ‘동양 자전차왕’ 엄복동을 소재로 한 작품. 일년 중 가장 로맨틱한 날인 2월 14일 밸런타인데이를 맞아 영화 속 엇갈린 삼각관계를 예고하며 호기심을 자극하는 정지훈과 강소라, 민효린의 로맨스 스틸이 공개되어 시대를 넘어서 가슴 떨리는 설렘을 선사한다.

먼저 엄복동과 핑크빛 로맨스를 형성하는 주인공은 바로 조선 최고의 자전차 선수 엄복동(정지훈 분)과 독립운동단체 ‘애국단’의 행동대원 김형신(강소라 분). 자전차로 세상을 바꿀 수 있다는 엄복동의 스승 황재호(이범수 분)의 말을 믿지 않는 독립 투사 김형신은 엄복동의 우승 후 ‘엄복동 주제가’를 부르며 뛰어노는 아이들의 변화를 보며 그에게 조선의 희망을 걸게 된다. 마찬가지로 엄복동 역시 목숨을 걸고 독립을 위해 싸우는 형신의 신념을 보며 마음이 뜨거움을 느낀다.

한편 엄복동이 속한 ‘일미상회’의 매니저인 경자(민효린 분)의 동료애도 눈길을 끄는 대목이다. 입단 테스트에서 발군의 실력을 보인 엄복동을 ‘픽’한 경자는 어떠한 상황에서도 그를 향한 믿음을 잃지 않고 꿋꿋하게 응원하는 의리를 보인다. 엄복동이 일미상회 대표 선수로 자전차 대회에 출전하게 되었을 때 누구보다 기뻐한 것도, 경기장에서 가장 열띤 응원을 펼친 것도 경자라고 할 수 있을 만큼, 극 중 그 누구보다, 복동의 편에 서서 그를 응원하는 경자의 마음은 보는 이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한다.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은 삼일절 100주년을 맞은 2019년 2월 27일 개봉, 관객들에게 가슴 벅찬 희망을 전달할 예정이다.

[뉴스인사이드 정찬혁 기자 / 사진=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